뉴스 > 연예

신바람 이박사 100억 벌었지만…

기사입력 2012-03-28 14:13 l 최종수정 2012-03-28 15:20


MBN의 휴먼다큐 사노라면에 출연한 신바람 이박사 이용석 씨가 "잘 나갈때 노래 세곡에 이천만원까지 받았던 적이 있다"고 말하며 한때 100억까지 벌었다고 고백하여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창 주가를 올리던 시절 사다리에서 떨어지는 사고 등을 당해 지금은 공황 장애를 겪고 있는 큰 아들만 남았다며 아픈 사연을 말하기도 했습니다.

방송 최초로 공개되는 신바람 이박사의 큰 아들은 공황 장애 등으로 7년째 방 밖으로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무대 체질

인 아버지와 달리 많은 사람이 모인 공간에서는 호흡곤란 등의 고통을 느낀다고 말해 주변의 눈물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한편 신바람 이박사 이용석씨는 두번의 이혼과 사기 등으로 거의 모든 재산을 소진했지만, 여전히 긍정적인 모습으로 재기의 기회를 노리며, 작은 무대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관객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사진=스타투데이]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