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베복 리브 출신 한애리, 지인의 충격 폭로 "받아들이는 사람은 남고…"

기사입력 2013-07-16 15:49 l 최종수정 2013-07-16 15:51


‘베이비복스 리브 전 멤버 한애리’

베이비복스 리브 출신 한애리가 연극 무대를 통해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 근황이 공개됐습니다.

16일 eNEWS 보도에 따르면 걸그룹 베이비복스 리브 멤버였던 한애리는 과거 턱 교정 수술을 받다 동맥이 터지는 사고로 생명의 위협을 받기도 했습니다.

당시 출혈이 멈추지 않아 엄청난 양의 혈액을 수혈 받고서야 간신히 목숨을 건질 수 있었던 한애리는 사고 이후 활동을 중단했습니다.

하지만 한애리는 역경을 이겨내고 현재 서울 모 대학 연극영화과 재학생으로, 연극배우의 꿈을 키워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학교가 방학기간 중인 관계로 한애리를 직접 만나볼 수는 없었지만 그를 평소 잘 아는 최측근들은 “한애리가 과거 성형 부작용이 있었던 사람이라고는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밝은 모습이다”라고 전해 팬들을 안심시켰습니다.

특히 이날 한애리의 지인은 “기획사에서 (

성형을) 그렇게 요구한다고 들었다. 성형수술을 받아들이는 사람은 남고 아니면 떠난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해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리기도 했습니다.

한편 한애리는 제작진과의 통화에서 “말이라는 게 얼마든지 와전될 수도 있는 거라 더이상 이 부분에 대해 말하고 싶지 않다”라며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사진 = 한애리 개인 홈페이지]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