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황장엽 암살 지령' 북 공작원 징역 10년

기사입력 2011-01-14 14:34 l 최종수정 2011-01-14 14:44

서울중앙지방법원은 고 황장엽 씨를 암살하라는 지령을 받고 국내에 잠입한 혐의로 기소된 북한 공작원 이 모 씨에게 징역 10년과 자격정지 10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이 씨의 범행이 국가적으로 피해가 크다"며 "살인 음모가 예비단계에 그친 점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인민무력부 산하 정찰총국 공작원인 이 씨는 "황 전 비서를 암살하라"는 지령을 받고 재작년 8월 탈북자로 위장해 입국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습니다.


▶ MBN 뉴스 더보기 Click !!!
▶ 매일매일 팡팡! 대박 세일! 소셜커머스 '엠팡(mpang.mbn.co.kr)' 오픈
▶ <코스피 2500p 향하여>상상 그 이상의 수익률, 눈으로 직접 확인하세요! 'MBN리치'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