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임혁필 총기사고 심경 고백 "군대도 다녀오지 않은 정치인들이..."

기사입력 2011-07-13 18:25 l 최종수정 2011-07-13 18:58

지난 4일 인천 강화도 해병대 부대에서 일어난 총기 난사 사건으로 사촌동생 故이승렬 상병을 잃은 개그맨 임혁필이 MBN방송에 출연 자신의 심정을 허심탄회하게 밝혔다.

임혁필은 13일 에 출연해 이번 총기 난사사건과 해병대에 대해 자신의 솔직한 심정을 이야기 했다.

임씨는 이번 사건이 "해병대의 문제라기보다는 개인의 문제라 생각된다."며 "참고 견디는 인내심을 길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바뀌지 않은 병영문제에 대해 "이번 사건에 대해 결론만 놓고 말하는 전문가들이 많은데, 군대도 다녀오지 않은 정치인들이 병영문제를 말하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된다."며 말로만 병영개선을 주장하는 일부 정치인들을 비난했다.

또 “총기 난사 피해자가 왕따·기수열외의 가해자로 지목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구타·왕따 문제를 부각시킨 기사는 비중이 크고 그에 비해 유가족의 아픔에 대한 기사는 점점 줄고 소멸됐다.”며 눈길을 끄는 기사만 부각시키는 언론들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끝으로 임씨는 총기 사고와 관련 해병대와 유가족들을 연결 시켜주며 유가족들의 슬픔을 몸소 체험했다며 유가족의 슬픔을 대신 전했다.

[인터넷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