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갤럭시 제품 잇단 판매금지…'흔들리는 삼성'

기사입력 2012-07-05 05:03 l 최종수정 2012-07-05 06:09

【 앵커멘트 】
애플과 특허 소송을 벌이고 있는 삼성 제품들이 미국에서 잇따라 판매금지 결정이 내려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주로 가처분 신청인데 본안 소송에서도 진다면 미국에서 삼성전자 입지가 크게 흔들릴 것으로 보입니다.
김태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2월, 애플은 삼성의 갤럭시 넥서스가 자사의 특허를 침해했다며 판매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습니다.

쟁점이 된 부분은 네 가지로, 음성인식 기능인 '시리'와 이메일이나 전화번호를 터치하면 자동으로 연결되는 기능, 밀어서 잠금 해제 기능 등입니다.

미국 법원은 지난달 29일 애플의 주장을 받아들였습니다.

이에 삼성전자는 항고심 기간에 판매금지를 풀어달라고 신청했고, 법원은 결국 이 주장을 기각(현지시각으로 3일)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6일에는 삼성의 태블릿PC인 갤럭시탭 10.1에 대해서도 같은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이로써 갤럭시탭 10.1과 갤럭시 넥서스는 이달 30일 본안소송 판결이 나올 때까지 미국 내 판매가 금지됩니다.

이에 삼성전자 측은 "이번 결정은 미국 소비자의 선택권을 제한하는 것"이라며 "항소심에서 삼성의 입장을 적극 주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만약 본안소송에서 최종 애플의 손이 올라간다면 최근 출시된 갤럭시S 3 판매에도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국 모바일 시장에서 25.7%로 1위를 지키고 있는 삼성.

잇따른 판매금지 조치에 입지가 크게 흔들리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태일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