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안철수 신혼 초 아파트 매입…'딱지' 구입 논란

기사입력 2012-09-03 23:01 l 최종수정 2012-09-04 05:55

【 앵커멘트 】
오래 전세살이를 했다고 밝혔던 안철수 서울대 교수가 신혼 초 아파트를 구입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과정에서 재개발 아파트 입주권, 일명 '딱지'를 구입했을 가능성이 커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성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안철수 서울대 교수가 지난 1988년 결혼 후 서울 사당동의 아파트를 구입해 이듬해 입주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안 교수가 저서에서 "오랫동안 전세살이를 해봐서 집 없는 설움을 잘 안다"고 밝힌 것과 배치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안 교수 측은 결혼 시 남자 쪽이 집을 마련하는 관습에 따라 부모님이 장만해 준 신혼집으로 동생들과 함께 생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안 교수가 1년 뒤 이 아파트에서 나와 여러 차례 직장을 옮기며 상당 기간 전세살이를 한 것도 사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안 교수가 재개발 조합으로부터 아파트를 샀다는 점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재개발 지역의 실거주자가 아니었기 때문에 재개발 아파트 입주권, 이른바 '딱지'를 산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당시 대학원생 신분이던 안 교수가 증여세를 냈는지 여부도 추가로 논란이 될 전망입니다.

구체적인 아파트 매입 경위에 대해 안 교수 측은 안 교수의 어머니에게 확인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안 교수의 출마 선언이 임박했다는 관측 속에 전방위 의혹 제기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성식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