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충격' 조성민, 자살전 동거女의 이별선언에…

기사입력 2013-01-06 14:01최종수정 2013-01-06 16:21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이전배너보기

다음배너보기


‘故 최진실의 전남편’ 조성민이 숨지기 전날 여자친구인 A씨로부터 이별을 통보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6일 오전 서울 수서경찰서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조성민이 자살하기 하루 전 여자친구 A씨로부터 이별을 통보받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조 씨는 A씨와 교제한 뒤 수시로 A씨의 집을 드나들었고, 한 번 방문하면 며칠씩 머무르기도 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조씨와 함께 술을 마시면서 이야기를 하다 ‘헤어지자’고 말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조성민은 숨지기 전인 새벽 0시 11분 그의 어머니에게 "저는 한국에서 살 길이 없네요. 아들 없는 셈 치세요"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한 0시 16분, A씨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내 인생의 마지막을 함께 하지 못해 가슴이 아프다. 그동안 고마웠다. 꿋꿋이 잘 살아라"고 보냈습니다.

한편, 서울 수서경찰서 측에 따르면 조씨가 6일 오전 5시 26분쯤 강남구 도곡동의 S아파트 화장실 샤워꼭지에 허리띠로 목을 맨 채 숨져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 스타투데이]

기사 공유하기
  • 네이버
  • 구글
  • 밴드

화제의 키워드

스타

핫뉴스

이전 다음

  • 시선집중
  • 키워드 뉴스
  • 투데이 핫클릭

AD

Click! MBN 인기영상

TV INSIDE더보기

AD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이슈공감

    오늘의 인기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