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채널번호안내 신문구독
    • 프로그램
    • 다시보기
    • 특집
    • 이벤트

    주요메뉴

    최신뉴스

    • 이전
    • 다음
    뉴스스탠드 배너

    > 뉴스 > 연예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연예 박시후-A양, 카톡내용 밝혀졌다

    기사입력 2013-03-01 21:24최종수정 2013-03-15 18:24


    배우 박시후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A양과 박 씨의 후배 연기자 김씨의 카카오톡 내용이 공개됐습니다.

    지난달 28일 복수 매체에 따르면 “A양과 박시후씨의 후배 K씨는 사건 당일인 2월 15일 오후 3시41분부터 4시 사이에 수 차례 카카오톡 메시지를 주고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카카오톡 메시지에서 A씨는 3시41분 김 씨에게 “집 왔엉”이라고 보냈고, 김 씨는 “속 괜찮아?”라고 안부를 물었습니다. 이후 3시51분 A양은 “아직도 술이 안깨”, 김 씨는 “너 실수한거 없다”라고 답했습니다. A씨는 이어 “돼써 재미있게 놀았으면 그만이야”라고 말했고 김 씨는 “이따 클럽이나가자”며 화제를 돌렸습니다.

    김 씨의 한 측근은 “사건 당일 밤늦은 시간에도 여성으로부터 문자가 왔는데, 그 문자 내용도 일상적인 내용의 문자였다”며 “사건 당일엔 김 씨가 서울의 외곽에 거주하고 차량이 없기 때문에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다니는데 늦은 시각이라 박시후 집에서 자고 나갔을 뿐”이라며 김 씨가 매우 당황스러워 한다고 밝혔습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지난 26일 박씨 변호인의 증거

    보전 청구에 따라 경기도 성남 분당경찰서를 통해 카카오톡 본사에서 김 씨와 A양이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넘겨받았습니다.

    한편 박씨는 지난달 15일 오전 2시께 연예인 지망생 A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김씨는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있습니다. 오늘 1일 박시후와 김 씨는 서부경찰서에 조사를 위해 출석했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기사 공유하기
    • 미투데이
    • 네이버
    • 구글

    화제의 키워드

    실시간핫포토 이전 다음

    • 시선집중
    • 키워드 뉴스
    • 투데이 핫클릭

    오늘의 화제뉴스

    click! mbn 인기영상

    MBN 플러스

    최신

    드라마

    보도

    교양

    예능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

    정치

    경제

    사회

    국제

    • 금주의 MBN 랭킹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POLL

    MBN In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