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소치를 넘어 평창으로] '괴물' 심석희, 여신을 꿈꾸다

기사입력 2013-03-22 07:00 l 최종수정 2013-03-22 14:04

【 앵커멘트 】
한국 빙상의 자존심 쇼트트랙에서 혜성처럼 등장한 괴물이 있습니다. 16살 심석희 선수인데요.
국제대회에서 잇따라 금메달을 따내며, 소치 동계 올림픽 여신 탄생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정규해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최상의 폼을 유지하기 위한 훈련이 한창입니다.

반복 또 반복.

16살 앳된 모습의 소녀지만, 빙판 위에만 서면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합니다.

심석희의 가장 큰 장점은 파워와 지구력.

▶ 스탠딩 : 정규해 / 기자
- "170cm가 넘는 큰 키에서 뿜어져 나오는 파워를 바탕으로 최근 국제대회를 휩쓸 만큼 기량이 급성장했습니다."

올해 성인 무대에 처음으로 데뷔한 심석희는 무려 6개 대회에서 연속으로 금메달을 따내며 괴력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심석희 / 쇼트트랙 대표선수
-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고 싶고요. 여러 방면에서 금메달을 따는 게 목표예요."

다만, 순발력은 해결해야 할 과제입니다.

기록이 아닌 순위를 다투는 종목인 만큼 순간 스피드를 키워야 승부에 완벽한 종지부를 찍을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심석희 / 쇼트트랙 대표선수
- "우선 순발력적인 부분이랑 레이스적인 부분 그리고 코스적인 부분에서 많이 보완하려고 합니다."

쇼트트랙 여신을 꿈꾸며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는 심석희.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석권만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규해입니다. [spol@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