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동물학대' 투견·투계 성행…인터넷 동호회까지

기사입력 2013-07-05 20:00 l 최종수정 2013-07-05 22:14

【 앵커멘트 】
동물들이 서로를 물어뜯으며 격렬하게 싸우는 모습 혹시 즐기고 있으신가요?
투견이나 투계는 그 자체만으로 불법이며 심각한 동물 학대입니다.
실태를 김근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개 두 마리가 달려들더니 날카로운 이빨로 다른개의 목을 물어뜯습니다.

공격을 당한 개의 목엔 선명한 핏자국이 보입니다.

((현장음))
"누가 이길지 결과를 예측할 수 없습니다. 아웃당했습니다! 아웃!"

닭 두 마리가 서로를 노려보더니 갑자기 날아올라 공격합니다.

투계 사이트 회원들이 모여 좁은 우리 안에 닭을 가둔 채 싸움을 붙이는 겁니다.

요즘 인터넷에서 떠돌고 있는 투견과 투계 사이트에 올라있는 영상입니다.

▶ 스탠딩 : 김근희 / 기자
- "닭을 싸움시키는 투계는 주로 이런 외곽 지역의 한적한 농원에서 벌어졌습니다."

▶ 인터뷰 : 투계 동호회원
- "여기서 한 거야. 카페에서 와 가지고. 허리 수술하고 집에 있기 뭐하니까 취미로 했다가. 재미로 하는 거지."

소를 제외하곤 동물을 싸움시키는 행위는 도박이 함께 이뤄지지 않더라도 불법이지만 인터넷 동호회를 통해 빈번히 이뤄지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채희경 / 동물자유연대 간사
- "인위적인 환경을 제공해서 (동물끼리) 상해를 입히는 것은 명백한 동물 학대고 이렇게 인지하지 못하는 게 더 큰 문제라고…."

이에 따라 지난 3일 국회에서는 동물학대 영상물 유포를 금지하는 등의 현행 동물보호법을 강화한 개정안이 통과됐습니다.

하지만, 동물싸움에 대한 인식의 변화와 함께 지속적인 단속이 이뤄지지 않는 한 투견과 투계 같은 동물학대는 근절되기 어려울 것이란 지적입니다.

MBN뉴스 김근희입니다.

영상취재 : 최선명 기자, 한종호 VJ
영상편집 : 원동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