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알고는 못 먹어…잔인하고 비위생적인 개 도축

기사입력 2013-07-23 20:00 l 최종수정 2013-07-24 08:15

【 앵커멘트 】
복날이면 항상 논쟁이 붙는 것이 바로 보신탕이죠.
그런데 보신탕용 식용 개들은 어떻게 사육되고 어떻게 도축될까요?
그 생생한 현장을 김태일 기자가 고발합니다.


【 기자 】
경기도 성남의 한 재래시장입니다.

길옆으로 식용 개를 판매하는 가게들이 늘어서 있습니다.

개들은 모두 하나같이 좁은 철창 안에서 멋대로 엉켜 있습니다.

▶ 인터뷰 : 식용 개 판매업자
- "한 마리 한 20만 원선 생각하시면 돼요. 잡아서 택배로 보내달라면 보내주고…."

이 식용 개들은 어떻게 사육되고 도축될까?

도축업자가 전기충격을 가하자 개 한 마리가 픽하고 쓰러집니다.

도축업자는 쓰러져있는 개에게 2차, 3차 전기 충격을 가합니다.

또 다른 개들은 더욱 잔인한 방법으로 죽어갑니다.

이번엔 개 사육장.

어미 개와 강아지 너덧 마리가 철창에 갇혀 함께 생활하는데, 옆에는 이 개들의 먹이로 보이는 썩은 음식들이 널려 있습니다.

이렇게 사육되고 도축된 개들은 뜨거운 물에 삶아져 보신탕용으로 팔려나갑니다.

▶ 인터뷰 : 박소연 / 동물사랑실천협회 대표
- "사육과정, 운송과정, 도축과정, 판매하는 업소의 문제 이 모든 과정이 비인도적이고 매우 비위생적인 것이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모든 식용 개들이 이렇게 도축되는 것은 아닐 테지만, 분명한 건 지금도 어느 곳에서는 비위생적이고 잔인한 도축이 이뤄지고 있다는 겁니다.

MBN뉴스 김태일입니다.

영상취재 : 박세준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