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개고기 먹지 마세요"…'광화문 견가'

기사입력 2013-08-03 20:00 l 최종수정 2013-08-03 21:06

【 앵커멘트 】
복날에 먹는 보양음식 하면, 개고기를 떠올리시는 분들 많을 텐데요.
한 동물보호단체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복날 개고기 식용에 반대하는 캠페인을 열었습니다.
박준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기자 】
파란 옷을 입고 율동을 하며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사뭇 진지합니다.

개고기 식용을 반대하는 노래입니다.

"동물이라 버리지 말아요, 함께 사는 가족이잖아"

사람의 오랜 친구였던 개를 보양음식으로 여기는 문화를 바꿔보자며 한 동물보호단체가 캠페인을 열었습니다.

▶ 인터뷰 : 임순례 /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대표
- "다른 동물 보호 운동을 할 때도 개를 식용하는 나라라는 것이 걸림돌이 돼요. 전통문화라고 하지만 그때와 지금은 환경이 달라졌잖아요."

개고기 대신 몸에 좋은 호박과 브로콜리 등 보양음식 조리법도 소개합니다.

▶ 인터뷰 : 김수진 / 서울 불광동
- "이렇게 대체음식들이 나왔는데 요즘 음식이 얼마나 많나요. 냉장고에 붙여놓고 올 여름방학 때 아이들 해주려고 해요."

아이들은 강아지 모양 종이접기 교실에 참여하고 손등에 애완견 그림도 새겨넣으면서 한층 개를 친근하게 느낍니다.

한 해 식용으로 쓰이는 개만 200만 마리.

말복을 앞두고 개고기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다시 커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준우입니다. [ideabank@mbn.co.kr]

영상취재 : 박세준 기자
영상편집 : 원동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