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혼선 빚어 사과드립니다.

기사입력 2014-04-18 14:09 l 최종수정 2014-04-18 14:38

<사과문 전문>

MBN 보도국장 이동원입니다.

오늘 아침 6시 MBN 뉴스 특보 프로그램에서 전남 진도 세월호 침몰 구조 현장의 민간 잠수사 인터뷰를 생방송으로 연결해 방송했습니다.

방송에서 민간 잠수사 홍가혜씨는 “해양경찰이 민간 잠수사들의 구조 작업을 막고 있다”는 주장과 “위험하니 대충 시간이나 떼우고 가라” 그리고 “또 다른 민간 잠수사가 세월호에 생존자를 확인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방송 앵커가 홍씨에게 “직접 목격하고 확인한 것이냐”고 질문했고 홍씨는 “들은 얘기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MBN은 위 내용을 해경에 취재한 결과 해경이 민간 잠수사들의 구조작업을 차단한 사실이 없고 오늘도 70여명의 민간 잠수사가 투입돼 구조 작업에 동참하고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방송이 끝난 후 이 내용이 MBN의 의도와 관계없이 인터넷과 SNS상으로 확산되면서 구조현장 주변에서 큰 혼선이 빚어졌습니다.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은 온 국민의 절실한 소망입니다.

실종자의 생환을 애타게 기다리는 가족 여러분과 목숨을 걸고 구조 작업에 임하고 있는 정부 당국과 해경 그리고 민간 구조대원 여러분들께 혼란을 드린 점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MBN에서는 앞으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