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해경·'언딘' 유착 의혹…'언딘'에 구조 우선권 주었나?

기사입력 2014-05-01 19:40 l 최종수정 2014-05-01 21:17

【 앵커멘트 】
세월호 사고 초기에 현장 지휘권을 가졌던 해양경찰과 민간 잠수업체 '언딘'의 유착 의혹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언딘'을 우선 투입하려고 해군과 해경의 투입을 막았다는 겁니다.
김시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세월호 침몰 사고 당일이었던 지난달 16일, 이틀에 걸쳐 해군의 선내 진입이 해경에 의해 통제됐습니다.

해군은 사고 둘째날인 17일 밤이 되어서야 수색 작전에 들어갈 수 있었고, 그렇게 아까운 28시간이 허비됐습니다.

이를 두고 해경이 세월호의 선사인 청해진해운과 계약한 민간 구난업체 '언딘'에 우선권을 주려고 해군의 투입을 막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해경은 해군의 투입을 제지한 적이 없다며 유착 가능성을 부인했습니다.

▶ 인터뷰 : 김석균 / 해양경찰청장 (어제)
- "그 부분에 대해서는 말씀하신 바와 같이 좀 논란이 있었습니다만, 저희가 확인해본 결과 작업일지 등에서 착오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세월호가 침몰한 당일 언딘이 구난업체로 신속하게 결정된 점과, 언딘의 김 모 대표가 해경 산하 한국해양구조협회의 부총재라는 점도 유착 가능성을 높이는 부분입니다.

해경은 4년 전 천안함 사건 때 실종 장병을 수색하다 침몰한 쌍끌이 어선 금양 98호 수색 업체로도 언딘을 선정한 바 있습니다.

MBN뉴스 김시영입니다.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