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농업관측센터 "과일·채소가격 작년 추석과 비슷, 축산물은 비싸"

기사입력 2014-08-25 14:47

농업관측센터 "과일·채소가격 작년 추석과 비슷, 축산물은 비싸"

추석이 예전보다 이르지만 과일과 채소 도매가 격은 지난해 성수기(추석전 2주간)와 거의 비슷하고, 햅쌀과 쇠고기 등 축산물 가격은 조금 올라갈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한국농어촌연구원 농업관측센터는 25일 '주요 농축산물의 2014년 추석 출하· 가격 전망' 자료에서 "추석전 2주간 사과와 배 출하량은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소폭 줄지만 작황호조로 평년보다는 늘어나기 때문에 도매가격은 작년보다 높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추석 성수기 사과 출하량은 작년보다 0.6% 감소하지만 평년보다는 1.7% 많은 5만2천500t 내외로, 배도 작년보다 1.2% 감소에 그친 5만5천500t가량 될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사과 홍로 가격은 작년 성수기(5만7천320원)보다 떨어진 상품 15㎏ 한 상자에 5만∼5만5천원에, 신고 배는 작년 성수기(4만6천310원)와 비슷한 상품 15kg 상자에 4만4천∼4만8천원에 형성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추석 성수기 배추와 무의 도매가격은 출하량이 많아 작년보다 크게 하락할 것으로 보입니다.

배추(상품 10kg)는 6천500∼7천500원, 무(18kg)는 8천∼9천원으로 전망됐습니다. 작년 추석 성수기 무와 배추 가격은 1만80원과 1만3천65원으로 올해보다 비쌌습니다.

다만 추석용 햅쌀(20㎏) 가격은 8월 중순 이후 이어진 비로 수확이 지연되는 바람에 작년보다 3.9% 오른 5만6천810원으로 예상됐습니다.

또 쇠고기와 돼지고기 가격은 작년보다 올라갈 전망입니다.

쇠고기(한우 1등급 1㎏)도매가격은 도축 마릿수 감소로 작년보다 약간 높은 1만 5천∼1만6천원으로 예상됐다. 작년에는 1만4천970원 수준이었습니다.

돼지고기(탕박지육 ㎏당)의 도매가격은 고온에 의한 출하지연으로 공급량이 줄어

4천300∼4천500원 안팎에서 거래될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조류 인플루엔자(AI)의 여파로 6∼7월 급등했던 계란 산지가격(10개)은 안정을 되찾아 작년보다 1.6% 오른 1천450∼1천550원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농업관측센터는 "사과와 배는 추석 1주일을 앞두고 출하물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여 가격이 더 내려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