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블랙리스트, 조윤선 장관 주도 의혹…"명백한 오보"

기사입력 2016-11-08 06:50 l 최종수정 2016-11-08 07:31

【 앵커멘트 】
최근 청와대가 문화예술계 인사 9천여 명의 명단을 작성해 통제를 시도했다는 주장이 나와 파장이 컸는데요.
이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과거 청와대 정무수석 시절 주도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습니다.
이성식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달 국회 교육문화체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정부가 작성한 예술인 9천여 명이 포함된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놓고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 인터뷰 : 도종환 / 더불어민주당 의원(지난달 13일)
- "문화예술계의 블랙리스트 언론을 통해 공개된 문건이 내부에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주무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 조윤선 장관은 문건의 존재 자체를 부인했습니다.

▶ 인터뷰 : 조윤선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지난달 13일)
- "(블랙리스트, 100페이지에 달하는 문건이 혹시 있나요?) 그런 문서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보고받았습니다."

하지만, 해명과는 달리 조 장관이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한겨레신문은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지난 2014년 당시 조윤선 청와대 정무수석이 정관주 국민소통비서관 등과 협의해 블랙리스트 명단 작성을 주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한 관계자는 당시 시국 이슈가 쟁점화되는 상황에서 반정부적 예술인을 통제해야 한다는 의도가 배경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장관은 해당 보도 내용이 명백한 오보이며, 언론중재위원회 정정보도 청구를 포함한 법적 대응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이성식입니다.

영상편집 : 이재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