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정현 "4월 말 퇴진, 못 박을 수 없다"

기사입력 2016-11-30 19:41 l 최종수정 2016-11-30 20:09

【 앵커멘트 】
하지만 친박계인 이정현 대표는 비주류의 4월 말 퇴진 요구를 거절했습니다.
대통령이 모든 걸 내려놓고 국회 판단에 맡긴 만큼, 이제는 국회가 직접 나서야 한다는 게 그 표면적인 이유입니다.
김은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대통령이 직접, 4월 말 퇴진을 약속해달라는 비주류의 요구에 친박계는 거절의 뜻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이정현 / 새누리당 대표
- "(사퇴가) 4월이다, 5월이다, 뭐 어디다 못을 박으라고 이렇게 말을 하는 것은, 1월에 사퇴하겠다, 지금 당장 사퇴하겠다고 하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그럼 당장 지금 2달 내로 선거를 치르고 이렇게 하겠느냐, 그 말입니다. "

대통령은 이미 다 내려놓았는데, 왜 자꾸 대통령을 압박하느냐며 불쾌감도 드러냈습니다.

▶ 인터뷰 : 이정현 / 새누리당 대표
- "임기 단축까지 포함한 모든 걸 다 내려놨다, 라고 했으면, 거기에 맞춰서 이렇게 국회가 정하면 되는 겁니다. 모든 것을 대통령에게만 의지해서 대통령 입에만 바라보고 있는 그런 집단이 국회가 아닙니다. "

진정성을 위해 구체적인 시한을 약속해달라는 비주류와 시한을 못박을 순 없다는 친박계가 다시 한 번 부딪히면서, 박 대통령의 3차 담화는 또 다른 양상의 내홍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은미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