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천기누설] 과도한 식탐에 시달리는 주부…"음식 없으면 불안해"

기사입력 2017-03-13 11:44 l 최종수정 2017-03-13 11:47



과도한 식탐에 고통을 호소하는 주부가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12일 방송된 MBN '천기누설' 에서는 제작진이 왕성한 식탐에 시달리는 한 주부를 찾아 일상 생활을 관찰했습니다.

이날 이 주부는 평범하게 식사를 하는 듯 보였습니다. 식탐이 있다고 하기엔 반찬과 밥의 양이 조촐했습니다.

식사 후에는 가볍게 과일과 견과류 몇 개를 섭취하는 정도였습니다.

제작진이 의구심을 품으려는 그 순간, 이 주부는 거실 한 켠의 수납장을 열었습니다.

수납장에는 과자와 젤리 군것질거리가 가득차 있었고, 이 주부는 과자 두 봉지를 골라 동시에 먹기 시작했습니다.

밥을 먹을때와 달리, 순식간에 과자 두 봉지를 비워냈습니다.

이후 입이 심심한걸 참지 못하고 바나나와 떡볶이 한 점시를 또 먹었습니다.

총 6시간의 관찰 시간 중, 그는 음식물 섭취를 한번도 멈추지 않았습니다.

천기누설/사진=MBN
↑ 천기누설/사진=MBN

마른 몸매와 다르게 그는 온종일

음식과 함께였습니다. 폭식, 대식은 아니지만 끊임없이 먹는 것 또한 식탐이라고 합니다

이 주부는 "잠자는 시간, 말하는 시간, 빼고 계속 음식을 먹는다"며 "음식을 먹지 못하면 불안 증세를 느낀다"고 토로했습니다.

과연 그가 식탐을 끊지 못하는 이유는 뭘까.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