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전두환 표창' 발언 논란…문재인 "모욕적" VS 안희정 "부적절"

기사입력 2017-03-21 06:40 l 최종수정 2017-03-21 07:25

【 앵커멘트 】
더불어민주당 첫 경선지인 호남을 방문한 문재인 전 대표가 군 복무 시절 받은 '전두환 표창장' 발언 때문에 곤욕을 치렀습니다.
문 전 대표는 5·18 유관 단체의 항의를 받았지만, 사과 대신 해명으로 정면돌파했습니다.
안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광주 구 전남도청 보존 농성장을 찾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게 5·18 민주화 운동 유관 단체 관계자가 항의성 발언을 쏟아냅니다.

"전두환이라고 하면 우리는 머리가 진짜 부들부들 떨리거든요."

"기자회견이고 뭐고 사과하고 가세요."

지난 TV 토론회에서 문 전 대표가 군 복무 시절 전두환 전 대통령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밝힌 점을 문제 삼은 겁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저는 5·18 때 전두환 군부에 구속됐던 사람이에요. 그런데 아이러니하게 제가 군 복무할 때는 그 양반이 여단장이었어요."

문 전 대표는 발언 경위를 해명했지만, 안희정 충남지사 측이 "경솔한 발언이었다"고 공세를 펼친 데 대해서는 사과 대신 정면돌파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그 발언을 악의적으로 공격거리로 삼는 것은 민주화운동, 인권 변호사로서 활동해온, 그리고 광주와 함께 살아온 저에게 일종의 모욕처럼 느껴진다…."

반면, 안희정 충남지사는 발언이 부적절했다고 생각하는 당원들도 고려해달라고 지적했고,

▶ 인터뷰 : 안희정 / 충남지사
- "애국심에 기초한 문 후보님의 말씀이셨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적절치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는 당원들이 있는 것도 사실 아닙니까. 문 후보님이 그 당원들까지 따뜻하게 어루만져주시길 바랍니다."

안희정 캠프에 전략기획실장으로 합류한 박용진 의원도 안 지사의 주장에 힘을 실었습니다.

▶ 인터뷰 : 박용진 / 안희정 캠프 전략기획실장
- "(애국심이란) 중후한 평가로 이 문제에 대해 내가 넘어진 상대, 실수한 상대로부터 이득을 취하지 않겠다는 모습을 보여줬어요. "

문 전 대표의 해명에도 논란은 쉽사리 사그라지지 않을 조짐입니다.

MBN뉴스 안보람입니다.

영상취재 : 김석호·배병민 기자
영상편집 : 이재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