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근혜 검찰 소환] "감옥으로" vs "탄핵무효" 시위로 뒤엉킨 서초동

기사입력 2017-03-21 1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근혜 검찰 소환] "감옥으로" vs "탄핵무효" 시위로 뒤엉킨 서초동

박근혜 검찰 소환/사진=연합뉴스
↑ 박근혜 검찰 소환/사진=연합뉴스

헌정 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하자 "박근혜를 감옥으로", "탄핵 무효"등 두 구호가 뒤엉켰습니다.

21일 오전 9시22분께 박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서문을 지나 청사로 향했습니다.

이곳에 몰려있던 지지자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응원의 환호를 보냈습니다.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이 청사 안으로 들어간 뒤에도 한동안 "탄핵 무효"를 열광적으로 외쳤습니다.

반면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집회 참가자들은 "박근혜를 구속하라"는 구호와 함께 야유를 보냈습니다.

중앙지검 인근에는 박 전 대통령의 출석 두 시간 반 전인 7시께부터 그의 지지자들이 집결했습니다.

'국민저항부산본부'라는 알림판이 붙은 버스에서 60∼70대로 보이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 20여명이 우르르 내렸습니다. 이들은 손태극기를 들거나 어깨에 태극기를 두르고 있었습니다.

서문 근처에는 친박 단체 천막이 설치돼 있다. 인근에는 줄지어 태극기가 땅에 꽂혀있습니다.

오토바이에 태극기 스티커를 붙인 신모(46)씨는 "오늘 오전 6시40분부터 왔다. 피의자로 조사받아야 할 고영태, 노승일은 조사하지 않고 대통령만 하는데 어느 나라 대통령이 이런 대접을 받느냐. 촛불만 민심인가"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경찰은 서초경찰서 인근에서부터 서초역까지 빼곡하게 차벽을 쳤습니다. 중앙지검 정문, 동문, 서문 등뿐 아니라 지하철역 입구에도 경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습니다.

지지자들은 여느 때처럼 경찰과 취재진을 향해 적대적인 태도를 보였으나 간간이 소동이 있었을 뿐 극단적인 상황은 벌어지지 않았습니다.

정문에 통행로를 확보하려는 경찰과 이미 자리를 차지하고 있던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 사이에 실랑이가 있었습니다. 지지자들은 "왜 기자들은 내버려 두고 우리만 가지고 뭐라고 하냐"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서문을 통해 청사로 들어간다는 소식이 들리자 "대통령을 더 가까이서 보고싶다"며 서문 앞을 지키려는 지지자들과 이를 저지하는 경찰이 승강이를 벌였습니다.

출석 시간이 다가올수록 지지자들의 목소리는 커졌습니다. 서문에서는 통일된 구호 없이 "고영태를 구속하라!", "녹음 파일을 까라!" 등 외침이 곳곳에서 터져 나왔습니다.

정문의 지지자들은 "손석희(JTBC 사장)를 구속하라", "이적검찰 해체하라" 등 구호를 외쳤습니다.

중앙지검과 중앙지법 사이의 이른바 '법원삼거리'

초입에서는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박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최종진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박근혜를 구속하지 않는다면 검찰은 결코 국민의 심판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면서 "촛불민심이 지켜볼 것이다. 오늘 당장 구속하라"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