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주당 "박 전 대통령, 달랑 두 마디…반성이나 사과 없어"

기사입력 2017-03-21 11:38 l 최종수정 2017-03-22 12:08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두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반성이나 사과는 없었고 국민통합을 위한 메시지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박경미 민주당 대변인은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에 주목했던 국민들은 또 한 번 무색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이 헌법재판소 파면 선고 열하루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돼 포토라인에 섰다"며 "파면 후 처음으로 육성으로 밝히는 메시지여서 많은 국민들이 주목했지만 박 전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는 달랑 두 마디만 남기고 청사로 들어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100장이 넘는다는 검찰의 예상 질문이 박 전 대통령 특유의 '유체이탈' 화법을 뚫고 얼마나 실체적 진실에 다가갈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청와대와 삼성동 자택 압수수색에 대한 국민적 요구를 묵살한 검찰의 수장이 바로 박 전 대통령이 임명한 김수남 검찰총장이란 사실을 전 국민이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검찰을 향해 "국회 청문회와 검찰 조사에서 줄곧 모르쇠로 일관했던 국정동단의 부

역자들이 박영수 특검 조사에서 자백하던 모습을 국민들은 지켜봤다"며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고 13가지 범죄의 피의자로 '자연인 박근혜'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하고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을 밝혀 진실에 대한 더 이상의 공방이 없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경서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