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19대 대선] 유승민 "지지율 낮다고 사퇴하면 민주주의 무시"

기사입력 2017-04-21 19:32 l 최종수정 2017-04-21 20:22

【 앵커멘트 】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계속되는 후보 사퇴론에 대해 "지지율이 낮다고 사퇴하는 건 민주주의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원봉사자들과도 발대식을 하고, 다음 주 부터는 딸인 유 담씨의 합류가 예정됐는데, 유 후보의 완주 의지, 아주 강해 보입니다.
오지예 기자입니다.


【 기자 】
낮은 지지율로 고전 중인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받는 단골 질문인 후보직 사퇴 여부.

오늘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 인터뷰 :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
- 대통령 후보 지지율, 당 지지율이 좀 좋지 않습니다. 이대로 가다가는 내년 지방선거도 어렵지 않느냐 예상도 나오고….
=저는 지금 민주적인 절차로 뽑힌 대통령 후보입니다. 여론조사 1등 나오는 사람 혼자 출마하면 대통령 선거 할 필요가 없죠. 그건 저는 아주 민주주의 기본을 훼손하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후보 사퇴설을 일축한 유 후보는 국민의당과 연대 가능성도 잘라 말했습니다.

▶ 인터뷰 : 유승민 / 바른정당 대선 후보
- "(안철수 후보가) 자기가 안보는 보수고 경제는 진보다. 이렇게 주장해서 오래전에 그런 말을 잠시 믿었던 적이 있는데 지금 보면 전혀 그렇지가 않습니다. 제가 말했던 원칙있는 연대 내지는 원칙 있는 단일화 맞지 않습니다. "

대신 남은 기간, 출근길 자전거와 스쿠터를 동원해 소음, 공해 없는 선거 운동을 약속했습니다.

▶ 스탠딩 : 오지예 / 기자
- "이와 함께 눈길을 끈 외모로 '국민 장인'이란 별칭을 붙여준 유 후보의 딸 유 담씨가 다음 주부터 유세 현장에 가세하기로 하면서, 완주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MBN뉴스 오지예입니다.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