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홍준표 측 "문준용 국민 지명수배 선언"vs문재인 측 "치졸한 정치공작·흑색선전 법적 책임 물을 것"

기사입력 2017-05-08 21:19

홍준표 측 "문준용 국민 지명수배 선언"vs문재인 측 "치졸한 정치공작·흑색선전 법적 책임 물을 것"

문준용 채용의혹 문재인, 홍준표 대립 / 사진= 연합뉴스
↑ 문준용 채용의혹 문재인, 홍준표 대립 / 사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 측이 선거를 하루 앞둔 8일 문 후보의 아들 준용 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놓고 상호 고발전(戰)을 벌였습니다.

이날 한국당 중앙선대위 정준길 대변인의 '문준용에 대한 국민 지명수배' 현안브리핑이 발단이 됐습니다.

정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후보의 아들 문준용은 한국고용정보원 부정특혜 채용, 황제 휴직, 황제 퇴직금 문제로 대한민국 청년들과 국민들로부터 직접 해명을 요구받고 있는 사람"이라며 "문 후보나 문준용은 대선 때까지 버텨 승리하면 진위논쟁을 끝낼 수 있는 것으로 착각하고 있는 듯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정 대변인은 이어 "한국당에서는 문준용에 대한 국민 지명수배를 선언한다"며 제보 전화번호까지 배포했습니다.

이에 민주당 법률지원단은 정 대변인을 후보자 비방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문 후보 측 박광온 공보단장은 논평을 내 "한국당이 오늘 준용 씨에 대해 인격살인에 가까운 만행을 저질렀다"며 "준용 씨의 고용정보원 입사는 이미 고용노동부 감사 등을 통해 아무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박 단장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 대변인은 단정적 표현을 사용하며 준용 씨와 문 후보를 비방하고 명예를 짓밟았다"며 "범죄 혐의도 없는 개인에 대해 '지명 수배'를 운운하며 사진까지 공개한 행위는 헌법에 보장된 신체의 자유를 침해하는 반 헌법적인 행태"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단장은 "한국당과 국민의당의 치졸한 정치공작과 흑색선전에 대해선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한국당도 "박 단장 등을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재반격에 나섰습니다.

김기윤 수석부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정 대변인에 대한 민주당의 고발에 대해 "참으로 적반하장"이라며 "준용 씨 입사에 대해 아무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는

민주당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것은 이미 팩트 체크를 통해 확인됐다는 게 중론"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부대변인은 "무엇보다 준용 씨는 한 개인이기에 앞서 대통령후보 가족으로 부정채용 특혜 의혹을 온몸으로 받고 있는 당사자로 국민들은 그 진상을 알 권리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