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기수파괴' 인사…검찰 인사 태풍 예고

기사입력 2017-05-19 19:31 l 최종수정 2017-05-19 20:00

【 앵커멘트 】
검찰 내 서열 2위인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윤석열 검사를 임명한 것은 그야말로 파격적이라는 분석입니다.
이에 김주현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는데, 검찰 내 인사 태풍이 임박했습니다.
조성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검찰은 충격에 휩싸였습니다.

연수원 기수에 따른 검찰 특유의 서열이 철저히 파괴됐기 때문입니다.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은 사법연수원 23기로, 전임 이영렬 지검장보다 무려 다섯 기수나 후배입니다.

당장, 지검장 아래 1차장 노승권 검사장은 물론 이동열 3차장도 신임 윤 지검장보다 선배 기수입니다.

앞으로 있을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 인선을 지켜봐야겠지만, 현재 상황만으로도 거센 물갈이 인사는 불가피해 보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서열과 기수 문화가 강한 조직 특성상 쓰나미급 인사 태풍이 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당장 대검찰청 김주현 차장은 오늘(19일) 퇴근하면서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김 차장은 좌천된 이영렬 지검장의 연수원 동기로 김수남 총장 퇴임 후 권한대행을 맡고 있습니다.

이번 청와대 인사에 대한 항명의 뜻으로 풀이될 수도 있는 상황입니다.

▶ 스탠딩 : 조성진 / 기자
- "이른바 돈 봉투 만찬 파문에 이어 전격적으로 이뤄진 파격 인사에 일선 검사들은 기대 반 우려 반 숨을 죽이고 있습니다."

MBN뉴스 조성진입니다. [talk@mbn.co.kr]

영상취재 : 박상곤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