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한끼줍쇼` 거미 ‘내 곡 홍보’ 성공·환희는 실패

기사입력 2017-06-15 00:28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한끼줍쇼’ 거미가 신곡 홍보에 성공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거미와 환희가 밥 동무로 나서 서초구 내곡동을 찾았다.
이날 ‘한끼줍쇼’ 멤버들은 먼저 내곡동의 안골마을로 향했다. 안골마을의 주민 한 명은 “여기 박 전 대통령 집이 있다”며, “요새는 집 비웠는데 나오면 꼭 봐라”고 집을 가리켜 멤버들에 당황과 웃음을 안겼다.
이후 멤버들은 능안마을로 이동했다. 이경규는 “여기 이 전 대통령이 사놓은 땅이 있다”고 말해 “내곡동이 터가 좋은가”라는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 내곡동 벨 누르기에 나선 멤버들. 하지만 내곡동 주민들은 매정했다. “안 해요, 안 해요”라며 단호히 거부하는가 하면, “먹어도 우리끼리 먹는다”며 거절해 민망함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예배 시간’이라는 복병까지 존재했다. 벨 누르는 집마다 사람이 없거나, 예배를 위해 집을 나설 준비 중이었던 것. 이에 멤버들은 다급히 뛰며 홍씨마을까지 이동했지만 ‘한 끼 입성’은 요원해 보였다.
결국 멤버들은 벨 누르기 종료 5분 전까지도 ‘한 끼 입성’을 하지 못했다. 라스트 타임, 강호동과 거미 팀은 극적으로 ‘한 끼 입성’에 성공해 환호를 자아냈다.
환희는 거미 팀을 보고 실의에 빠졌다. 마지막으로 벨을 누른 집이 “식사를 이미 했다”고 답해 결국 편의점으로 향해야 했던 것.
이 가운데 거미와 강호동은 유쾌 발랄한 ‘선희 씨’의 집에 입성했다. 선희 씨는 “저도 가수하려고 그랬었다”며 각종 오디션과 프로그램들에 지원했던 경험을 쿨하게 공개하는가 하면, “제가 한 광대 한다”고 말하는 등 시종일관 밝은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선희 씨의 아버지는 틈틈이 딸 자랑을 늘어놓으며 강호동, 거미와 화기애애한

저녁 식사를 이어갔다. 식사 중간에는 선희 씨의 엄마와 언니까지 도착해 유쾌함을 더했다.
이후 거미는 “9년 만에 정규앨범을 내게 됐다”며 1분간 ‘내 곡 홍보’에 나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한 끼 입성’에 실패한 환희와 이경규는 편의점으로 향했다. 환희 팀도 다행히 홍씨마을 부부에게 함께 식사하는 것을 허락받고 편의점 음식으로 저녁을 해결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