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진웅섭 금감원장 "정부 부동산 대책관련, 후속조치 신속 진행할 것"

기사입력 2017-06-19 17:16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19일 간부회의에서 이날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행정지도 변경 등 후속 조치를 신속히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진 원장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 관련해 "관련 발표가 예정되면서 6월 들어 은행권 대출 증가세는 둔화하고, 제2금융권은 감소세로 전환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진 원장은 다만 부동산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그는 "특정 지역을 중심으로 주택가격이 상승하고, 주택매매 거래량이 증가하면서 가계대출 증가세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6월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국내 대출금리가 상승하면서 가계 차주의 상환 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상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진 원장은 "가계 부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추진하는 가계대출 일일상황 모니터링, 금융회사의 가계대출 관리계획 준수실태 점검을 차질 없이 추진해달라"며 "가계대출 증가세가 높은 금융회사에 대한 리스크 관리실태 현장 점검 등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DSR(총부채원리금상환액 비율) 도입, 가계 차주 연체부담 완화방안 등 이미 발표된 대책들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며 "동시에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해 8월 중 발표될 '가계부채 종합대책'도 빈틈없이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번 조정방안이 시행되기 전에 미리 대출을 받고자 하는 선 수요가 크게 발생할 경우 영업점 창구 혼란, 가계부채 안정적 관리의 어려움 등이 발생할 수 있다"며 "시장 혼란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각 금융회사에 대한 지도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덧붙였

다.
정부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날 마련된 부동산 대책은 청약 조정대상 지역의 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을 10%포인트씩 내리고 집단대출 LTV 강화와 DTI를 신규 적용하는 내용을 담았다. LTV·DTI는 금감원의 행정지도 사항이다.
[디지털뉴스국 김진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