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발칙한동거’ 피오의 취중진담 "좋다 좋다 하면 더 행복해져”

기사입력 2017-06-23 22:10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블락비 피오가 행복전도사의 면모를 보여줬다.
23일 방송된 MBC ‘발칙한 동거-빈방 있음’에서는 한은정과 이태환, 피오가 거실 한가운데 신문지를 깔고 삼겹살에 소주로 정겨움을 나눴다.
이날 매운 청양고추를 넣은 쌈 먹기 내기를 하는 가운데, 이태환이 첫 매운맛에 도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태환에 비해 피오가 매운 음식을 너무 잘 먹어서 자극이 됐던 것. 곧이어 이태환이 “먹을 만 하다”고 말은 했지만 얼굴은 오만상을 찌푸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피오는 한은정에게도 정겹게 청양고추를 넣은 쌈을 싸주며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피오는 막내 이태환을 위해 따듯한 조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태환이 “앞으로 어떤 길을 가야 할지 고민이 많아진다”고 취중진담을 털어놨다. 이에 피오가 “다시 태어나도 할 수 없는 일 중 하나를 하니까 행복하게 하면 더 행복해질 거다. 좋다 좋

다 하면 더 행복해지고 웃게 된다”고 말했다.
이날 피오는 이태환에게 “배우가 되고 싶어서 됐으니까 행복하게 하면 좋겠다"고 말했고, 한은정이 피오에게 “행복하냐”고 묻자 “행복하다”고 답변해 행복전도사로서의 면모를 보여줬다.
그런가 하면 피오는 “죽어도 해돋이는 안 간다”는 한은정을 간신히 설득해 놓고 가장 늦게 일어나 몸둘 바를 몰라해 웃음을 안겼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