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부, 북한에 군사회담·적십자회담 '동시' 제의

기사입력 2017-07-17 19:31 l 최종수정 2017-07-17 19:51

【 앵커멘트 】
우리 정부가 오늘 북한에 군사회담과 남북적십자회담을 동시에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독일에서 발표한 대북 정책 '베를린 구상'의 후속 조치인데, 일단 마주 앉아서 이야기하자는 겁니다.
먼저 황재헌 기자입니다.


【 기자 】
오전 9시, 국방부와 대한적십자사가 각각 북한에 회담을 제안했습니다.

▶ 인터뷰 : 서주석 / 국방부 차관
- "남북군사당국회담을 7월 21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합니다."

▶ 인터뷰 : 김선향 / 대한적십자사 회장직무대행
-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 1일 판문점 우리 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베를린 구상에서 밝힌 4개의 대북 제안 중 '군사분계선에서의 적대행위 중단'과 '이산가족상봉'을 구체화하기 위해 동시에 2개 회담을 제안한 겁니다.

먼저 군사회담에서는 우리 측의 대북 확성기 방송이나 북측의 무인기·목함지뢰 도발 등 적대행위 중단이 논의 대상입니다.

남북적십자회담에선 '10·4 정상 선언' 10주년이자 추석인 오는 10월 4일 이산가족 상봉을 하자는 우리 제안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이 논의될 예정입니다.

▶ 인터뷰 : 김선향 / 대한적십자사 회장직무대행
- "우리 측에서는 김건중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을 수석대표로 하여 3명의 대표가 나가게 될 겁니다."

적십자회담과 달리, 군사회담은 대표단이 누군지와 몇 명인지를 공개하지 않았는데, 국방부는 북한 반응과 과거 사례를 보고 회담의 격이나 구성이 정해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스탠딩 : 황재헌 / 기자
- "북한은 먼저 열릴 군사회담의 성과에 따라, 이산가족상봉을 위한 전제 조건까지 조정할 가능성이 있어 사실상 군사회담이 남북 대화의 성패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