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역대 가장 위대한 흑인 선수에 조던…2위 재키 로빈슨

기사입력 2017-08-09 16:26 l 최종수정 2017-08-16 16: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4·사진)이 역대 흑인 스포츠 선수 가운데 전 종목을 통틀어 가장 위대한 선수에 선정됐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9일(한국시간) '50명의 위대한 흑인 선수들'을 추려 순위별로 발표했다. 1990년대 미국프로농구(NBA)에서 15시즌을 뛴 조던은 6번이나 우승컵을 들어올렸으며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5번이나 선정됐다. 뿐만 아니라 은퇴 이후에도 NBA 구단주로 활약하고 조던 농구화가 스포츠 산업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는 등 다른 흑인 선수들과는 비교하기 어려운 발자취를 남긴 것으로 평가됐다.
이 조사는 올해 4월 성인 1만350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벌였으며 '기량의 압도성', '사회에 미친 영향', '다른 이들에게 준 영감' 등을 평가해 순위를 정했다. 조던은 기량의 압도성에서 1위, 사회에 미친 영향과 영감에서는 모두 4위에 올랐다.
미국 프로야구 최초의 흑인 선수 재키 로빈슨(1972년 사망)이 2위에 올랐다. 로빈슨은 1947년 흑인 최초로 브루클린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출전해 인종 장벽을 넘어선 인물이다. 지금도 메이저리그에서는 해마다 4월 15일을 '재키 로빈슨 데이'로 기념하고 있을 정도다. 로빈슨은 사회에 미친 영향과 영감에서 1위를 기록했으나 기량의 압도성에서 17위로 밀리면서 조던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전설의 복서' 무하마드 알리(2016년 사망)가 3위에 올랐고 메이저리거인 윌리 메이스가 4위에 자리했다. 미국 육상 선수 제시 오언스(1980년 사망)가 5위, 테니스 선수인 세리나 윌리엄스는 여자로는 가장 높은 순위인 6위를 기록했다. 육상 남자 100m 세계

신기록 보유자 우사인 볼트는 14위, '축구 황제' 펠레는 22위에 올랐다.
지난 시즌 NBA 챔피언결정전에서 맞붙은 스테픈 커리와 르브론 제임스는 나란히 28, 29위에 랭크됐다. 허리 통증과 수면 장애로 치료를 받고 있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는 순위권에 들지 못했다.
[박의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