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뉴욕 증시 주요 지수 상승…금리 인상 지연 전망

기사입력 2017-08-12 10:02 l 최종수정 2017-08-19 10:05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물가 지표가 부진해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기준금리 인상 시기가 지연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으로 상승했습니다.

1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4.31포인트(0.07%) 높은 21,858.32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11포인트(0.13%) 높은 2,441.3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3.69포인트(0.64%) 오른 6,256.56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지수는 이날 강세 출발해 상승세로 마감했습니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시기가 지연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은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지만, 미국과 북한의 긴장이 지속한 것은 증시 상승 폭을 제한한 요인이 됐습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와 금융, 소재, 부동산, 통신, 유틸리티가 내렸고 소비와 헬스케어, 산업, 기술은 상승했습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북한이 현명하지 못하게 행동한다면 이제 군사적 해결책이 완전히 준비됐고, 장전됐다"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는 또 장 마감 직전에 "북한의 지도자가 괌이나 다른 미국 영토에 대해 어떤 행동을 한다면, 그는 진짜로 그 행동을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발언했습니다.

시장은 미국과 북한 사이의 긴장 고조에도 이날 공개된 경제지표를 조금 더 주목해 강세 흐름을 이어갔습니다.

지난 7월 미국의 소비자물가는 시장 예상을 밑돌면서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시장 기대를 낮췄습니다. 기준금리 인상이 지연되는 것은 주식시장에는 호재가 될 수 있습니다.

미 노동부는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 대비 0.1% 상승했다(계절 조정치)고 발표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는 0.2% 상승이었습니다.

7월 소비자물가는 전년 대비로는 1.7% 상승했다. 6월의 전년비 1.6% 상승보다는 올라섰습니다.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7월 근원 소비자물가는 0.1% 상승했습니다. 애널리스트들은 0.2% 올랐을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7월 근원 소비자물가는 전년 대비 1.7% 높아졌다. 이는 3개월째 같은 폭입니다.

연준이 선호하는 물가 지표인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지난 2월 목표치 2%를 웃돈 이후 지난 6월에는 전년 대비 1.4% 상승으로 하락했습니다.

노동부는 인플레이션을 반영한 7월 주간 실질 임금이 전달비 0.2% 상승했고, 전년보다는 1.1% 올랐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연설에 나선 연준 위원들도 기준금리 인상에 보수적인 태도를 나타냈습니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미국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현재 미국의 금리가 적절한 수준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텍사스 대학에서 연설한 카플란 총재는 "올해 두 차례 금리를 올릴 당시 금리 인상을 강하게 주장했다"며 "고용 시장이 개선됐기 때문에 시장에서 곧 물가 상승 압력이 나타날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카플란 총재는 "그러나 지금은 물가가 목표에 도달하고 있다는 더 많은 증거를 보기를 원한다"면서 "현재 금리가 1~1.25% 수준에서 머무르는 것이 적절하다고 보고 이 수준에 편안함을 느낀다"고 전했습니다.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의 닐 카시카리 총재는 7월 CPI가 기준금리 인상과 물가에 대해 '기다리고 지켜보자'는 자신의 견해를 뒷받침해준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연준 내 동료들과 통화정책 관련해 다른 의견을 가진 배경에 대한 질문에 "(다른 연준 위원들은) 물가 상승이 가속할까 매우 걱정하기 때문에 (나와) 다른 결정을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카시카리는 올해 연준의 두 번 금리 인상에 대해서 유일하게 반대했습니다.

JC페니의 주가는 분기 실적 부진에 16.5% 급락했습니다.

JC페니는 올해 2분기 6천200만 달러(주당 20센트)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특별항목을 제외한 조정 주당 순손실은 9센트로 팩트셋 예상치 4센트 손실 대비 손실 폭이 컸습니다.

매출은 29억6천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팩트셋 예상치는 28억4천만 달러였습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최근 물가 지표 부진이 금리 인상에 걸림돌이 됐다며 추세적인 물가 상승이 나타나지 않는 한 연준이 기준금리 인상을 서두르지 않

을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35.2% 반영했습니다. 이날 오전에는 40.4%였습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37% 내린 15.50을 기록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