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북한 문제 논의하자" 긴급 회의 가지는 EU, 갑작스런 결정 이유는?

기사입력 2017-08-12 19:03 l 최종수정 2017-08-19 1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한 문제 논의하자" 긴급 회의 가지는 EU, 갑작스런 결정 이유는?



미국과 북한간 연일 '말의 전쟁'을 이어가며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유럽연합(EU)은 오는 14일 정치·안보위원회를 열어 북한 문제에 대한 대응책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28개 유럽 국가들의 모임인 EU가 멀리 동북아에 있는 북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긴급히 회의를 갖는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EU가 이번 사태를 매우 신중하게 받아들이고 있음을 드러내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은 12일 페데리카 모게리니 외교·안보 대표가 EU 회원국들에 오는 14일 임시 정치·안보위원회를 열어 북한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EEAS는 이날 언론보도문에서 "모게리니 대표가 아세안(ASEAN)지역 안보포럼(ARF) 참석을 계기로 마닐라에서 한·미·러·중·호주·아세안의 외교장관들과 만나 회담한 데 이어 북한의 상황과 관련해 가능한 다음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오는 14일 임시 정치·안보위원회를 소집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 10일 EU는 최근 북한의 대륙 간 탄도 미사일(ICBM) 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채택한 대북 결의 2371호에 따라 북한 핵 개발 및 미사일 개발에 관련된 북한 국적자 9명과 북한 단체 4곳을 대북 제재대상에 추가했습니다.

또 EU는 미국과 북한 간에 '말의 전쟁'이 격화하자 지난 9일 EEAS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북한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도발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미국 등 관련국에 대해선 군사적 행동이 아닌 평화적인 방법에 의한 한반도 비핵화를 추진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EU가 날로 대립이 첨예해지고 북한과 미국 간 군사적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중재에 나설지도 주목됩니다.

EU의 핵심국가 중 하나인 프랑스 정부는 지난 9일 "프랑스는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평화적인 해법을 찾도록 가능한 모든 수단을 다해 중재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지난 7일 총참모부·전략군 대변인 성명과 전략군 사령관 발표 등을 통해 태평양의 미국 군사전진기지인 괌을 미사일로 포위사격

하겠다고 언급하는 등 연일 미국을 겨냥한 위협발언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이에 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은 역사상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에 휩싸일 것", "북한에 (사용할) 군사적 해법이 준비돼 있으며, 장전이 완료됐다"고 응수해 북·미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