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113세' 기네스북 오른 세계 최고령 남성 별세

기사입력 2017-08-13 08:56

사진= 연합뉴스
↑ 사진= 연합뉴스


세계 최고령 남성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홀로코스트(나치의 유대인 학살) 생존자 이스라엘 크리스탈이 지난 11일(현지시간) 향년 113세로 별세했다고 AP통신 등이 12일 전했습니다.

폴란드계 이스라엘인인 크리스탈은 지난해 이스라엘 하이파 자택에서 112세 178일의 나이로 세계 최고령 남성 기네스북 증명서를 받았습니다.

1903년 폴란드 자르노프 인근 마을의 유대인 가정에서 태어난 크리스탈은 세계 1차 대전 때 부모와 헤어졌다가 이후 폴란드 우치에서 가족과 다시 만났습니다.

1939년 나치가 폴란드를 점령하면서 그의 가족은 우치의 유대인 거주 지역(게토)으로 옮겨졌습니다.

이후 크리스탈은 아내와 함께 아우슈비츠 수용소로 보내져 강제 노역을 했습니다.

부인과 자녀 2명은 홀로코스트 과정에서 숨졌으며, 크리스탈은 가족 중 유일하게 세계 2차 대전에서 살아남았습니다.

1945년 연합군이 도착했을 때 그의 몸무게는 불과 37㎏였습니다.

그는 이후 다른 홀로코스트 생존자와 결혼해 1950년 이스라엘로 이주, 가업인 과자 사업을 하다가 은퇴했습니다.

크리스

탈의 손자 오렌 코리스탈은 할아버지가 바로 몇 주 전에 손자 한 명의 바르 미츠바(유대인 소년 성인식)에도 참석했다고 AP에 전했습니다.

오렌은 할아버지가 장수 비결은 특별히 설명하지 않았다며 "그는 많은 것을 이루려고 했다. 그가 산 1년은 다른 이들의 몇 년 같았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