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사람` 허수경 남편, 이해영 누구? `공지영 작가 전 남편`

기사입력 2017-08-13 0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람이 좋다' 이해영-허수경.제공lMBC
↑ '사람이 좋다' 이해영-허수경.제공lMBC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은솔 인턴기자]
방송인 허수경의 일상이 공개되면서 남편 이해영에 대한 관심도 쏠리고 있다.
1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는 90년대 톱MC 허수경이 세번째 남편 이해영과 지내는 일상이 카메라에 담겼다.
앞서 허수경은 두차례 이혼의 아픔을 겪은 바 있다. 그는 지난 1990년 3살 연상의 배우 장세진과 결혼했으나, 집안에서의 극심한 반대와 성격 차이 등으로 인해 1997년 이혼했다. 이어 영화배우 백종학과 2000년 결혼한 뒤 성격 차이로 인해 결혼 6년만에 합의 이혼했다.
이혼의 아픔을 겪고 세번째 만난 남편은 이해영 교수는 한신대 국제관계학부 출신으로 정치외교학자 겸 한신대학 교수 및 저술가이다. 그의 대표작으로는 ‘독일은 통일되지 않았다’, ‘한미 FTA 하나의 협정 엇갈린 진실’, ‘낯선 식민지 한미 FTA’ 등이 있다.
이해영 교수는 허수경과 비슷한 아픔을 갖고 있다. 그

는 공지영 작가의 전 남편으로, 이혼 후 10년 동안 홀로 지내왔다. 두 사람은 이혼의 아픔을 딛고 제주도에 정착해 새로운 삶을 살아가고있다.
허수경은 남편 이해영 교수를 향해 "나를 따지지 않고 무조건 좋아해주는 사람" "큰 나무같다"라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estree@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