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드 전자파 영향 미미…주민은 여전히 반발

기사입력 2017-08-13 19:30 l 최종수정 2017-08-13 20:01

【 앵커멘트 】
정부가 성주 사드 기지에 대한 전자파와 소음을 측정한 결과 인체에 사실상 무해한 수준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런데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주민과 단체는 은 "신뢰하기 어려운 결과"라며 여전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김영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헬기를 타고 성주 기지에 내린 환경부와 국방부 관계자들이 장비를 열고 측정을 시작합니다.

출입 금지 구역인 레이더 반경 100m, 500m, 700m 떨어진 지점을 측정한 결과 세계보건기구의 안전기준을 크게 밑돌았습니다.

소음 역시 주거지역 소음 기준인 50데시벨을 웃돌아 2km 밖 마을에는 영향이 없는 것으로 결론내려졌습니다.

하지만, 사드 배치 자체를 거부하는 주민과 시민단체는 조사 결과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주민과 시민단체가 요구한 전문가가 참여하지 않았고, 정부가 구체적인 전자파와 소음 측정 방식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입니다.

▶ 인터뷰 : 김대성 /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장
- "고작 6분 측정해놓고 그것을 국민들에게 믿으라고 하는 건 상식에 맞지 않고, 누가 그걸 믿겠습니까."

정부는 주민 설득을 통해 발사대 4기를 추가 임시 배치한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주민들이 요구할 경우에는 언제든지 주민 참관 하에 측정을 다시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 스탠딩 : 김영현 / 기자
- "정부는 국방 협력단을 보내 설득작업에 나설 계획이지만, 사드 배치를 둘러싼 주민들의 반대 목소리는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MBN뉴스 김영현입니다."

영상취재 : 박인학 기자
영상편집 : 박기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