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생활/건강

재발 잦은 편평사마귀, 근본적인 치료법은?

기사입력 2017-09-11 19:23

계절이 바뀌는 때에는 바이러스 질환의 이환율이 보편적으로 높아진다. 편평사마귀도 감기 등의 다른 바이러스 질환과 마찬가지로 환절기에 그 문의가 늘어나곤 한다. 편평사마귀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사마귀와 마찬가지로 인유두종바이러스(HPV)에 의해 발생한다. 처음 감염되었을 때 급속히 퍼지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은 몸 안에 잠복해 있다가 몸의 면역력이 떨어져 있을 때 번지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처음에는 비립종, 좁쌀여드름 등으로 인식하고 별다른 치료를 하지 않아 병세를 악화시키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 편평사마귀, 어떻게 구분할까?
일반사마귀와 평편사마귀의 가장 큰 차이는 모양에 있다. 일반사마귀는 돌출되어 있는 반면 평편사마귀는 편평하게 발생해 돌출되지 않는다. 특히 편평사마귀는 다양한 형태로 생기는 만큼 전문가가 아니면 그 구분이 쉽지 않다.

전형적인 편평사마귀는 여드름이나 비립종과는 달리 짜내더라도 피지가 나오지 않으며 표면에 모공이 보이지 않고 편평하다. 이 편평한 부분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마치 포도송이와 같은 모양을 띄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편평사마귀는 활성도가 떨어지는 경우 갈색이나 검은색으로 색소 침착이 되어 주근깨 등의 잡티나 쥐젖, 노인반, 지루각화증 등과 구분이 모호한 경우가 있다. 편평사마귀는 주근깨와는 다르게 피부 표면에 융기감이 있으며, 쥐젖과 같이 혹 모양으로 볼록 튀어나오지는 않는 것이 보통이다.

◆ 편평사마귀 왜 생기는 걸까?
편평사마귀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에 의해 발생한다. 그러나 단순히 바이러스에 노출되었기 때문만은 아니다. 환절기에 같은 공간에서 생활을 하더라도 어떤 사람은 감기에 걸리고 어떤 사람은 걸리지 않는다. 마찬가지로 HPV에 같은 조건으로 노출되었다 하더라도 어떤 사람에게는 사마귀가 발생하게 되고 어떤 사람에게는 사마귀가 발생하지 않는다. 이러한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면역력의 차이다. 따라서 편평사마귀의 치료에 있어서도 면역력의 문제를 반드시 생각해야 하고 치료에 반영해야 효과적인 치료를 할 수 있다.

◆ 편평사마귀 치료, 활동성 고려한 면역치료가 답
편평사마귀는 사마귀의 활동성 여부로 치료 방법 달리하는 것이 좋다. 편평사마귀가 많이 번져 가면서 가려움이나 피부가 붉게 변하는 발적을 유발하는 경우 직접 제거하면 바로 재발될 가능성이 많다. 이때는 직접 편평사마귀를 제거하기보다는 한약, 약침 등을 활용해 면역력을 고려한 치료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와 달리 사마귀 바이러스의 활동성이 낮아 잘 번지지 않고 가려움이나 발적을 유발하지 않는 비활동성의 편평사마귀인 경우 직접적인 제거가 유리할 수 있다. 이때 편평사마귀의 크기가 크지 않다면 흉터를 거의 남기지 않고 제거가 가능하다.



편평사마귀 치료가 어려운 이유는 단순한 편평사마귀의 제거가 근본적인 치료가 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오랜 시간과 많은 고통을 참으며 어렵게 편평사마귀를 제거하더라도 다시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오히려 이전보다 더 넓은 범위로 크게 올라오는 경우도 볼 수 있다. 따라서 편평사마귀 치료는 제거뿐만 아니라 재발 방지에 목표를 두고 면역을 높이기 위한 치료도 병행하는 것이 좋다.

화접몽한의원 강서목동점 오수정 원장은 “한약치

료와 약침치료는 인체의 면역력을 높여 HPV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힘을 높이고 피부로 HPV에 대한 면역물질을 보내 바이러스의 활성을 떨어뜨린다.”며 “편평사마귀를 직접 제거하기 보다 면역치료를 활용하면 재발을 최소화하는 근본적인 치료법이 될 수 있다” 고 말했다.

[ 매경헬스 서정윤 기자 ] [ sjy1318s@mkhealth.co.kr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