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중도금 무이자 "이젠 옛말"

기사입력 2017-09-13 15:05


8·2부동산대책에 따라 규제지역에서 중도금 대출 압박이 가중되는 가운데 이달 중도금을 무이자 지원하는 분양 단지는 한달 새 절반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9월에는 전국 분양단지 23곳 중 경기도 김포, 충청남도 천안, 경상북도 안동 등에서 분양하는 7곳(30.4%)만이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지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7월 40개 분양 단지 중 21곳(52.5%), 8월 39개 분양 단지 중 16곳(41.0%)이었던 것에 비하면 숫자와 비중이 지속적으로 줄어든 셈이다.
대책 발표 이전까지 통상적으로 중도금은 분양가 총액의 60%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분양가 총액이 9억원을 넘지 않는 경우 집단대출이 이뤄져 왔다. 특히 이 중도금 집단대출에 대해 건설사가 이자를 대신 내는 '무이자 지원'을 통해 수요잡기에 나서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금융당국이 가계부채 줄이기 일환으로 중도금 대출 조이기에 나선 데다 올들어 정부가 대대적으로 규제에 나서면서 시장 상황은 달라졌다.
9월 분양단지 중에서는 수도권에서 경기도 김포한강신도시 '김포한강신도시 호반베르디움 6차'(전용면적 101㎡, 696가구)'와 걸포3지구 '한강메트로자이 2차'를 비롯해 지방에서 충남 '천안역사 동아 라이크 텐'과 경북 '안동 신원아침도시 에듀포레', 부산 부산진구 '협성휴포레 시티즌파크' 등이 중도금 60% 무이자 지원을 해준다.
한편 조정대상 지역과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등에서는 중도금 집단대출 압박 수위가 높아진 상황이다. 아파트 분양대금 납부 단계상 강화된 대출 규제에 따라 주택담보인정비율(LTV) 40%를 적용하게 되면 중도금 5~6회차에서 계약자 부담이 커진다.
대책 발표 이전 투기지역에서 분양받은 아파트가 있는 기존 1주택자들이 주택담보대출을 추가로 받을 수 없게 되면서 소급적용 논란도 이어진다. 이 때문에 8·2대책 전후해 아파트를 분양받은 일부는 '8.2대책 소급적용으로 인한 피해자 모임'이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청와대 신문고 청원을 하는 한편 행정심판도 검토 중이다.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8·2대책 상 청약규제와 관련해 사람들이 가장 반대하는 것은 '조정대상지역 중도금 대출규제(세대당 대출건수 1건·투기지역 추가 중도금 대출금지)'로 나타났다. 김수연 닥터아파트 리서치팀장은 "20세 이상 회원 대상 지난 4~10일까지 설문조사한 결과 1206명의 응답자 중 44.8%가 반대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정대상 지역·투가과열지구 가점제 확대(13.4%), 조정대상지역 청약1순위 자격요건 강화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확대가 각각 11.2%를 차지했다. 한편 시장 전반에서 중도금 대출 문턱이 높아지자 공급 측면에선 시행사 신용으로 집단대출 지원을 해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인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