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8.2대책 여파…지난달 서울 주거 낙찰가율 6.4%p↓

기사입력 2017-09-13 15:54


8·2부동산대책 영향으로 지난달 서울과 부산의 주거시설 낙찰가율과 응찰자 수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13일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8월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이 90.3%에 그쳤다. 이는 지난 7월보다 6.4%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이 한달 만에 6%포인트 이상 빠진 것은 노무현 정부의 10·29대책 발표 직후인 2003년 11월과 2008년 7~8월 세계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서울 주거시설은 평균응찰자수도 7월 7.7명에서 지난달 4.0명으로 평균 3.7명이 감소했다.
이달 들어(13일 기준) 서울 주거시설은 182건이 경매 진행돼 81건 낙찰돼 낙찰률 44.5%를 기록했다. 낙찰가율은 93.8%, 평균 응찰자는 4.0명을 기록했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응찰자수는 계속 감속하고 있는데, 낙찰가율은 8월보다 일부 올랐다"면서도 "이는 이달 들어 지난해 낮게 감정평가된 물건들이 많이 나온데 따른 일시적 현상"이라고 말했다.
6개 군·구가 청약조정대상 지역으로 분류된 부산도 타격을 받았다. 8월 부산 주거시설 낙찰가율은 92.4%에 그쳤다. 지난 5~6월 100% 이상을 기록하고, 7월에도 97.1% 수준을 유지한 것을 감안하면 대폭 하락한 것이다. 평균 응찰자수도 7월보다1.3명 감소한 3.3명에 그쳐 4년 1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창동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8월에는 주거시장을 중심으로 부동산대책 이후 관망세가 이어지면서 평균 응찰자수가 급감했다"며 "물건 감소라는 악재가 상존하는 가운데 대출규제·금리상승, 부동산 경기 하락 등 투자 여건이 부정적으로 변화하며 연내에 낙찰가율이 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윤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