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분식회계 증거 삭제지시' KAI 임원 영장 또 기각

기사입력 2017-09-14 00:08

한국항공우주산업, KAI의

분식회계 의혹에 관한 증거인멸을 직원에게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는 KAI 임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됐습니다.
법원은 증거인멸죄가 성립하려면 다른 사람의 사건에 대한 증거를 없애야 하는데, 이번 경우는 자신의 사건에 관한 증거를 소멸했다고 볼 수 있다며 기각 사유를 밝혔습니다.

[ 신재우 기자 | shincech@mbn.co.kr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