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정미 "박성진 임명 철회, 김명수는 인준돼야"

기사입력 2017-09-14 13:44 l 최종수정 2017-09-21 14:08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인사청문보고서가 '부적격' 의견으로 채택된 데에 "이제 정부는 임명 철회라는 정답을 내놓으면 된다"고 14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열린 상무위에서 "사실 청문회까지 갈 일이 아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인사문제로 정기국회가 초반부터 몸살을 앓고 있다"며 "국민은 다 아는 정답을 인사결정권자만 애써 오답지를 제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도 "야당만 있는 가운데 채택된 보고서지만 여당의 암묵적 동의가 있었던 것"이라며 "그만큼 박 후보자가 장관으로 부적절함을 반영한 것이다"라고 밝히며 박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정의당은 그러나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는 인준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야당 일각이 자당의 존재감 부각을 위해 낙마놀이를 일삼는 것 또한 국민들이 용납지 않는다는 것도 분명히 해둔다"며 "김명수 대법관 임명에 대해 명분 없이 계속 반대만 한다면, 자신의 존재감은커녕 국민의 철퇴를 맞게 될 것이라는 점을 경고한다"고 설명했다.
노 원내대표도 이어 "청문회 과정에서 도덕성이나 업무능력 대부분이 검증됐다"며 "국회 본회의를 통해 하루 속히, 그리고 반드시 인준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김 후보자가 사법독립에 대한 확신을 주지 못했다며 부적격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그러나 자유한국당이 걱정하는 것은 사실 사법부가 지나치게 독립하여 자신의 영향력이 상실될까봐 전전긍긍하거나 입맛에 맞지 않는다는 것을 우회적으로 표현하는 것에 불과하다. 전형적인 반대를

위한 반대"라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의당을 향해서도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하기 위해 대법원장 인준 표결에 임하는 행태는 다시는 나와선 안 될 것"이라며 "그러한 일은 인사테러에 불과하며 김이수 부결 사태 한번이면 족하다"고 말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디지털뉴스국 엄하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