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한 지붕 네 가족] 그룹 구피 출신 가수 이승광 “아내와 결혼식은 아직. 꽃 화관 한 번 못 씌워준 게 후회돼”

기사입력 2017-10-03 18:53 l 최종수정 2017-10-03 20: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이들에게 꽃 화관 받은 이승광 아내 김아진, ‘설렘’ 폭발!
…“얘들아, 나 시집가도 되겠어?”
이승광 아내 김아진, 화관 선물에 기쁨의 눈물 주체 못해!
…“왜 눈물이 나지? 꽃 화관 쓰고 잠시나마 행복했다”
꽃 화관 쓴 엄마를 본 ‘다섯 살’ 시우의 반응은?

3일(화) 밤 8시 30분 MBN <한 지붕 네 가족>에서 공개!

MBN  /사진=MBN
↑ MBN <한 지붕 네 가족> /사진=MBN

그룹 구피 출신 가수 이승광이 아내에게 미안한 속내를 전했습니다.

3일 방송되는 MBN <한 지붕 네 가족>에서는 6명의 아이들이 집 앞에 핀 꽃으로 엄마 아빠에게 꽃 선물을 하는 모습이 공개됩니다.
이날 김대희의 둘째 딸 현오로부터 꽃 화관을 선물 받은 이승광의 아내는 감동과 기쁨에 한동안 거울 앞을 떠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김아진은 “시집가도 되겠지?”라고 아이들에게 재차 물으며 설렘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이어 남편이 있는 집 앞 마당으로 나가 “여보, 현오가 만들어줬어. 나 꽃 화관 처음 받아봐”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러자 이승광은 “나는 깻잎을 받았어. 이걸 머리에 꽂고 당신이랑 여기서 재혼하래”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습니다.

아진은 제작진에게 “오늘 현오가 화관을 만들어줬다. 그런데 기분이… 갑자기 왜 눈물이 나죠? 진짜 좋았나 봐요”라고 말하며 갑작스레 눈시울을 붉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이어 그녀는 “우리 부부는 결혼식을 아직 안 올렸다. 그런데 화관 하면 하얀 드레스 입고 머리에 화관 얹은 신부의 모습이 떠오른다. 그 그림이 참 예쁜데, 오늘 드레스를 입은 건 아니지만 기분이 정말 좋았다. 아이들 덕분에 잠시나마 행복했다”라고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습니다.

‘꽃 화관’ 하나에 행복해하는 아내의 모습을 보던 이승광은 “‘내 아내에게 그 동안 꽃 화관 하나 씌워주지 못 했구나’ 싶어 미안했다. 아이들은 아내에게 ‘예뻐요’, ‘아름다워요’ 이런 말을 많이 하는데, 나는 ‘됐어. 버려’라는 말만 했다. 내가 좋은 말을

많이 해줘야 하는 입장인데, 실수를 한 것 같다. 아이들에게 이렇게 배워간다”고 전했습니다.

이승광-김아진 부부의 첫째 아들 시우는 엄마의 화관 쓴 모습을 어떻게 봤을까요? 시우의 솔직한 평은 오늘(3일) 방송되는 MBN <한 지붕 네 가족>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MBN <한 지붕 네 가족>은 매주 화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됩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