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한 지붕 네 가족] 그룹 구피 출신 가수 이승광 “아내와 결혼식은 아직. 꽃 화관 한 번 못 씌워준 게 후회돼”

기사입력 2017-10-03 18:53 l 최종수정 2017-10-03 20:37

아이들에게 꽃 화관 받은 이승광 아내 김아진, ‘설렘’ 폭발!
…“얘들아, 나 시집가도 되겠어?”
이승광 아내 김아진, 화관 선물에 기쁨의 눈물 주체 못해!
…“왜 눈물이 나지? 꽃 화관 쓰고 잠시나마 행복했다”
꽃 화관 쓴 엄마를 본 ‘다섯 살’ 시우의 반응은?

3일(화) 밤 8시 30분 MBN <한 지붕 네 가족>에서 공개!

MBN  /사진=MBN
↑ MBN <한 지붕 네 가족> /사진=MBN

그룹 구피 출신 가수 이승광이 아내에게 미안한 속내를 전했습니다.

3일 방송되는 MBN <한 지붕 네 가족>에서는 6명의 아이들이 집 앞에 핀 꽃으로 엄마 아빠에게 꽃 선물을 하는 모습이 공개됩니다.
이날 김대희의 둘째 딸 현오로부터 꽃 화관을 선물 받은 이승광의 아내는 감동과 기쁨에 한동안 거울 앞을 떠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김아진은 “시집가도 되겠지?”라고 아이들에게 재차 물으며 설렘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이어 남편이 있는 집 앞 마당으로 나가 “여보, 현오가 만들어줬어. 나 꽃 화관 처음 받아봐”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러자 이승광은 “나는 깻잎을 받았어. 이걸 머리에 꽂고 당신이랑 여기서 재혼하래”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습니다.

아진은 제작진에게 “오늘 현오가 화관을 만들어줬다. 그런데 기분이… 갑자기 왜 눈물이 나죠? 진짜 좋았나 봐요”라고 말하며 갑작스레 눈시울을 붉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이어 그녀는 “우리 부부는 결혼식을 아직 안 올렸다. 그런데 화관 하면 하얀 드레스 입고 머리에 화관 얹은 신부의 모습이 떠오른다. 그 그림이 참 예쁜데, 오늘 드레스를 입은 건 아니지만 기분이 정말 좋았다. 아이들 덕분에 잠시나마 행복했다”라고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습니다.

‘꽃 화관’ 하나에 행복해하는 아내의 모습을 보던 이승광은 “‘내 아내에게 그 동안 꽃 화관 하나 씌워주지 못 했구나’ 싶어 미안했다. 아이들은 아내에게 ‘예뻐요’, ‘아름다워요’ 이런 말을 많이 하는데, 나는 ‘됐어. 버려’라는 말만 했다. 내가 좋은 말을

많이 해줘야 하는 입장인데, 실수를 한 것 같다. 아이들에게 이렇게 배워간다”고 전했습니다.

이승광-김아진 부부의 첫째 아들 시우는 엄마의 화관 쓴 모습을 어떻게 봤을까요? 시우의 솔직한 평은 오늘(3일) 방송되는 MBN <한 지붕 네 가족>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MBN <한 지붕 네 가족>은 매주 화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됩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