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한 지붕 네 가족] 3년차 싱글맘 오승은 "아이들은 아직 이혼 사실 모른다" 고백

기사입력 2017-10-10 14:42

MBN <한 지붕 네 가족> 오승은, 그간 밝히지 못했던 충격적인 사연 공개!
3년차 싱글맘 오승은 “아이들은 아직도 이혼 사실을 모른다”
배우 오승은 가족, MBN <한 지붕 네 가족>에 새롭게 합류!
…싱글맘 오승은 “공동육아를 통해 아빠의 빈자리를 채우고 싶다”
<한 지붕 네 가족> 배우 오승은의 바람은 무엇? “딸과 친구 같은 사이가 되고 싶어”

MBN  /사진=MBN
↑ MBN <한 지붕 네 가족> /사진=MBN

배우 오승은이 일곱 살 된 둘째 딸과 함께 MBN <한 지붕 네 가족>에 새롭게 합류합니다.

10일 방송되는 MBN <한 지붕 네 가족>에 첫 등장한 오승은은 “배움의 자세로 왔다. 나는 아이들에게 부족한 엄마다. 이번 기회를 통해 딸 리나와 속 얘기까지 할 수 있는 친구 같은 모녀가 되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날 오승은은 싱글맘으로서 육아와 일을 병행하면서, 아빠의 역할까지 도맡아야 하는 고충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습니다.

오승은은 “아이들은 아직 이혼 사실을 모른다. 아홉 살인 첫째 딸은 눈치껏 아는 것 같고, 둘째 딸은 아예 모르는 것 같다. 방송에서 내 이혼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아이들이 눈치 채지 않을까 늘 노심초사 했다. 말을 하고 싶어도 막상 하려고 하면 이야기를 못 하겠더라”라고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MBN  /사진=MBN
↑ MBN <한 지붕 네 가족> /사진=MBN

이를 듣던 나머지 엄마들은(오주은, 김송, 김미려) “아이들이 이혼 이야기를 방송을 통해 접하기 보다는 엄마에게 직접 듣는 게 중요하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덧붙였습니다.

오승은의 용기 있는 고백에 맏언니 김송은 중3때 부모님의 이혼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던 자신

의 경험담을 털어놓으며 위로의 말을 전해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싱글맘 오승은과 둘째 딸 박리나 양은 빠른 적응력과 털털한 매력으로 세 가족들과 금세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일 예정입니다.
3년차 싱글맘 오승은의 안타까운 사연은 10일(화)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되는 MBN <한 지붕 네 가족>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