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해아파트 화재'가 만든 비극…"불 붙은 사람 10층서 뛰어내려"

기사입력 2017-10-12 12:33 l 최종수정 2017-10-19 13: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해아파트 화재'가 만든 비극…"불 붙은 사람 10층서 뛰어내려"


12일 오전 4시 57분께 경남 김해시 외동의 한 아파트 10층에서 불이 났습니다.

당시 집에 혼자 있던 A(48·여) 씨는 아파트 밖으로 추락해 숨졌습니다.

아파트 주민 50명은 불이 나자 바깥으로 급히 대피했지만, 다행히 부상자는 없었습니다.

불은 집 내부 80여㎡를 다 태우고 1천500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낸 뒤 30여분 만에 꺼졌습니다.

경찰은 "(불 난 집을) 보고 있으니까 사람이 불이 붙은 채 뛰어내렸다"는 아파트 관계자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잠을 자던 A 씨가 갑자기 불이 난 것을 보고 베란다로 대피하려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부엌 가스레인지 쪽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