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송영무 "작전계획 해킹, 큰 염려 안 해도 돼"…국감서 질타

기사입력 2017-10-12 19:30 l 최종수정 2017-10-12 20:14

【 앵커멘트 】
국방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송영무 장관의 말이 또 논란이 됐습니다.
북한 해커에 중요 비밀이 유출된 사건에 대해 크게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한 것입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국감은 시작부터 한·미 전시 작전계획인 '작계 5015' 유출 사건으로 뜨겁게 달아올랐습니다.

송영무 장관의 발언이 화근이 됐습니다.

▶ 인터뷰 : 송영무 / 국방부 장관
- "너무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는 말씀을 분명히 올리고 싶습니다. 개념이라든지 부대편성을 완전히 다시 할 것이기 때문에…. "

국감장은 술렁였고 곧바로 질타가 쏟아집니다.

▶ 인터뷰 : 김영우 / 국회 국방위원장
- "작전계획이 유출됐는데 그것이 염려할 일이 아니다 이렇게, 전임장관 시절에 일어났다고 해서 너무 남의 이야기 하듯이 하면 안 됩니다."

송 장관은 원론적인 수준의 발언이었다며 한 발 물러섰습니다.

▶ 인터뷰 : 송영무 / 국방부 장관
- "철저히 (조사)한다는 이야기를 강조하는 것입니다."

북한 위협이 커지는 상황에서 국방정책실장 등 국방부 1급 5개 직위의 인사가 결정되지 않은 것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습니다.

▶ 인터뷰 : 김중로 / 국민의당 의원
- "국·실장도 끝난 분들이 여기 와서 앉아있으니까, 이거 적폐 중의 적폐 아니에요? "

▶ 인터뷰 : 송영무 / 국방부 장관
- "국감 마치게 되면 인사조치가 될 것입니다."

한편, 국방부는 오늘 국감에서 전시작전통제권을 전환하면 해체될 한·미연합사령부를 대신할 '미래연합군사령부' 편성안을 이번 달 승인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령부가 창설되면 한국군 대장이 사령관을, 미군 장성이 부사령관을 맡게 됩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 hwang2335@gmail.com ]

영상취재 : 민병조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