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삼성전자 실적 신기록, 반도체에서만 10조 벌어…권오현 사퇴

기사입력 2017-10-13 19:41 l 최종수정 2017-10-13 20:54

【 앵커멘트 】
오늘 삼성전자 3분기 잠정 실적이 발표됐는데요, 영업이익 14조 5천억 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그런데 같은 날인 오늘 '삼성 반도체 신화'의 주역인 권오현 부회장이 돌연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이상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삼성전자가 3분기 14조 5,000억 원이라는 역대 최대 분기 영업이익을 기록했습니다.

사상 최대 실적의 일등 공신은 반도체.

반도체 부문에서만 약 10조 원을 벌어들이고, '제조업의 꿈'이라 불리는 영업이익률 50%도 반도체 부문에서 돌파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 인터뷰(☎) : 박강호 / 대신증권 연구원
- "최근 D램 가격 중심으로 가격이 상승하면서 반도체부문의 이익이 시장의 예상치를 크게 상회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공교롭게도 최대 영업실적 발표 직후 삼성전자는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퇴를 발표했습니다.

권 부회장이 반도체사업을 총괄하는 부품부문 사업책임자 직위는 물론 겸직하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직에서도 물러난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부재로 사실상 '총수 대행' 역할을 하고 있는 권 부회장의 용퇴 소식에 삼성그룹 전체가 술렁이면서 몰아칠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권 부회장은 오랜기간 고민 속에 이뤄진 세대교체를 위한 퇴진이라는 입장입니다.

후임으로 현재 반도체총괄인 김기남 사장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습니다.

권 부회장이 겸직하던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직엔 윤부근 소비자가전 부문장, 신종균 IT 모바일 부문장 등이 거론되지만, 세대교체를 강조한 만큼 제3의 인물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입니다.

▶ 스탠딩 : 이상은 / 기자
- "삼성전자가 분기 최대 실적발표로 주목받은 가운데 권오현 부회장의 후임이 누가 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MBN 뉴스 이상은입니다."

영상취재: 배완호 기자
영상편집: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