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신동엽의 고수외전] 개그맨 김태현, 신용카드로 '강제효자'된 사연

기사입력 2017-11-09 16:16

MBN  /사진=MBN
↑ MBN <신동엽의 고수외전> /사진=MBN

개그맨 김태현이 '강제 효자'가 된 사연을 털어놔 주위를 폭소케 했다.

오늘(26일) 방송되는 '신동엽의 고수외전'에서는 한국인의 축의금•선물 문화와 인맥에 대한 상관관계에 대해 짚어본다. 먼저 MC 신동엽이 "솔직히 축의금 액수로 누구나 고민을 한다"고 운을 떼자, 고수 크루에 합류한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은 "독일에는 축의금 개념이 없다"면서 "축하하러 와줘서 고맙다는 의미로 부부가 쏘는(?) 느낌"이라고 밝혀 스튜디오를 깜짝 놀래켰다. 이어 "덕분에 하객들은 축의금 부담 없이 놀러간다. 그렇기 때문에 결혼식에 초대받는 것 자체가 영광이다. 결혼식 비용은 약 600만 원 정도로, 예식장이 아닌 성당이나 교회에서 결혼을 하고 결혼식 후에는 식당 홀에서 밤새 파티를 즐긴다"며 함께 즐기는 독일의 결혼문화에 대해 소개했다.

또 다니엘은 "꽃이나 직접 만든 물건으로 선물을 한다"면서 "의미가 있는 만큼 감동도 두 배다. 결혼선물이나 생일선물로 돈을 주면 오히려 아이디어가 없다고 안 좋게 볼 뿐 아니라, 안 친한 관계로 간주한다"고 덧붙여 주위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MBN  /사진=MBN
↑ MBN <신동엽의 고수외전> /사진=MBN

이와 관련 개그맨 김태현은 "현금도 드리고 선물도 드려봤다"고 부모님께 드렸던 선물에 대해 말을 꺼냈다. 이어 "뭔가 만족을 못 하시는 듯 하셨다. 그래서 몇 년 전 연휴에 못 내려가는 상황이라 그 전에 내려가서 카드를 드렸다"고 전해 이어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또 김태현은 "부모님께 가격에 구애받지 말고 원하는 것 하나만 사라고 말씀드렸더니, 차를 사셨더라. 정말 충격이었다. 만약 카드로 아파트를 살 수 있었으면 사셨을 것"이라고 덧붙여 현장에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탁석산 철학고수는 "현금으로 선물을 대신하는 문화가 보편화되고 있는데, 잘못됐다고 본다. 마음과 의미가 담긴 선물이 최고다. 과거와 많

이 달라졌어도, 선물로 현금을 주는 것은 상대에게 관심이 없다는 뜻이다. 무엇보다 선물 사기 전 부모의 관심사를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신동엽의 고수외전'은 '고수들의 다른 생각, 다른 이야기'를 모토로 각 분야의 고수들과 특별 게스트가 만나 우리 사회의 이슈들을 새로운 시각으로 분석한다. 방송은 9일(목) 밤 11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