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하나투어 10억 원 '먹튀'…피해자 1천여 명 달해

기사입력 2017-11-14 19:31 l 최종수정 2017-11-14 20:52

【 앵커멘트 】
여행업계 1위 업체인 하나투어에서 여행객을 상대로 한 사기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현재까지 피해금액은 10억 원, 피해자는 1천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안병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환갑을 맞은 친정엄마와 함께 해외여행을 준비하던 주부 이 모 씨.

하나투어 전문판매점에서 유럽여행 상품을 예약했고, 3명 비용으로 537만 원을 냈습니다.

그런데 판매점 임 모 대표가 전화를 걸어 여행상품 원금 597만 원을 추가로 보내면, 나중에 원금과 함께 40만 원을 돌려주겠다는 솔깃한 제안을 했습니다.

▶ 인터뷰 : 이 모 씨 / 여행사기 피해자
- "'40만 원을 돌려주겠다. (추가로) 여행 원금을 본사 계좌로 넣어라.' 그 말에 너무 혹해서."

이 씨처럼 여행 경비 할인을 받으려고 추가입금한 사람은 950여 명, 총 입금액은 10억 원이 넘는데 임 씨는 지난 7일 돌연 연락을 끊었습니다.

▶ 스탠딩 : 안병욱 / 기자
- "피해자들의 돈을 갖고 잠적한 임 씨는 가게를 인근 부동산에 내놓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본사인 하나투어는 비상대응팀을 꾸려 피해 상황을 파악 중입니다.

▶ 인터뷰 : 하나투어 비상대응팀 관계자
- "전화만 받고 있죠. 접수를 해서 규모파악을 하는 거라서…"

하나투어 측은 1차 입금액은 회사 차원에서 확인 후 여행 보상을 해준다는 입장이지만, 임 씨 개인계좌로 입금된 금액에 대해선 내부 논의 중이라고 밝혀 이를 둘러싼 갈등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임 씨에 대해 출국금지조치를 내리고 행방을 쫓고 있습니다.

MBN뉴스 안병욱입니다. [obo@mbn.co.kr]
영상취재 : 윤대중 VJ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