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구자철 PK골…세르비아와 1대 1 무승부

기사입력 2017-11-15 10:13 l 최종수정 2017-11-15 15:24

【 앵커멘트 】
축구대표팀이 어젯밤(14일) 울산에서 열린 세르비아와의 평가전에서 1대 1로 비겼습니다.
지난 10일 콜롬비아전 승리에 이어 두 경기 연속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습니다.
전광열 기자입니다.


【 기자 】
축구대표팀은 손흥민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4-4-2 포메이션으로 동유럽의 강호 세르비아와 맞섰습니다.

전반을 0대 0으로 마친 대표팀은 후반 13분 세르비아의 랴이치에게 선제골을 내줬습니다.

역습을 허용한 상황에서 상대의 빠른 패스 연결에 수비 집중력이 흐트러지며 랴이치에게 슈팅 공간을 내준 게 실점 원인이었습니다.

실점 후 3분 만에 구자철의 페널티킥으로 1대 1로 따라붙은 대표팀.

손흥민이 역전 골을 노리며 매섭게 상대를 몰아붙였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번번이 아쉬움을 삼키며 1대 1 무승부란 성적표를 받았습니다.

▶ 인터뷰 : 손흥민 / 축구대표팀
- "대표팀에 오면 소속팀에 있는 것보다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항상 크기 때문에 이번 경기도 상당히 많이 배우고 가는 것 같습니다."

세르비아전이 끝나고 해산한 대표팀은 다음 달 일본에서 열리는 동아시안컵 축구대회로 월드컵 준비를 이어갑니다.

신태용 감독은 동아시안컵이 FIFA 주관 대회가 아니라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을 부르기 어려운 만큼 K리그 선수들을 중심으로 대표팀을 구성해 일본·중국·북한과 맞설 계획입니다.

MBN뉴스 전광열입니다. [revelge@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