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성추행 의혹'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 '여권 무효화'

기사입력 2017-12-07 19:30 l 최종수정 2017-12-07 21:11

【 앵커멘트 】
성추행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의 여권이 무효화 됐습니다.
신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에 머물고 있는 김 전 회장이 불법 체류자 신분으로 전락할 위기에 놓였습니다.
손기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9월 김 전 회장은 자신의 비서로 근무하던 30대 여성으로부터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됐습니다.

하지만 김 전 회장은 신병 치료 등을 이유로 경찰의 3차례 출석 요구에 불응했고, 결국 체포영장이 발부됐습니다.

여기에 경찰은 지난달 22일, 인터폴에 김 전 회장을 적색 수배 대상으로 공조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이를 위해 경찰은 외교부에 김 전 회장에 대한 여권 무효화를 신청했고, 오늘(7일) 승인이 내려졌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여권무효화 조치는 우리가 신청하는 거예요. 국제공조 수사 요청할 때. 오늘(7일) 무효화 조치 결정했다고 회신받았어요."

이번 조치로 김 전 회장은 미국 비자가 만료되는 내년 1월 이후에는 불법 체류자 신분으로 전락하게 됩니다.

이에 대해 DB그룹 측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DB그룹 관계자
-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경찰은 김 전 회장이 국내로 돌아오면 체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손기준입니다. [standard@mbn.co.kr]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