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르완다 항공 승무원 뽑아요…알고 보니 '없는 시험'

기사입력 2018-01-05 19:30 l 최종수정 2018-01-05 21:00

【 앵커멘트 】
한 외국계 항공사가 승무원을 뽑는다고 해서, 관련 학원에 다니고 세 차례 면접까지 거쳐 가까스로 합격했습니다.
그런데 정작 해당 항공사는 승무원을 뽑은 적이 없다고 합니다.
어찌 된 일일까요.
신재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한 외국계 항공사의 공식 SNS입니다.

한국어 채용 공고가 쓰여 있고 그 위에 사기라는 의미의 '스캠'이라는 직인이 찍혀있습니다.

우리나라의 한 교육업체가 르완다 항공 승무원 채용 시험을 대행한다는 글을 올렸는데, 이 내용이 사실무근이라고 공식 해명한 것입니다.

얼마 전 합격 통보를 받은 A씨는 해당 교육업체가 개설한 130만 원짜리 강의를 듣고 세 차례 항공사 면접까지 거쳤는데 '없는 시험'을 친겁니다.

▶ 인터뷰 : 최종합격 피해자
- "최종합격이 돼서 가족들이나 친지분께도 알렸고 회사에 알린 사람도 많은데 이게 거짓이라고 하니 황당하죠."

김 씨와 같은 학원생은 물론 인적성검사 비용을 지불한 응시자까지 포함하면 피해자는 최소 수백 명으로 추정됩니다.

수험생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해당 업체가 해명을 했지만 논란은 더욱 가중됐습니다.

최종합격자 90여 명 가운데 20명에 대해서 자비를 들여 르완다에 방문하면 가계약을 해주겠다고 했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르완다 대사관 관계자
- "사람들을 계속 속이려고 지속적으로 그쪽에서 글을 자꾸 올리는 것 같다고. 그것도 명백한 사기라고…."

일부 수험생들은 업체 대표 윤 모 씨 등을 사기죄로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MBN 뉴스 신재우입니다.

영상취재 : 문진웅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