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비행소녀] '집순이' 이태임 어머니가 밝힌 딸의 속사정은?

기사입력 2018-01-08 13:26 l 최종수정 2018-01-08 15:16

MBN  /사진=MBN
↑ MBN <비행소녀> /사진=MBN

배우 이태임의 엄마가 딸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8일(오늘)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는 이태임이 엄마를 위한 깜짝 서프라이즈 생일파티 준비에 나선다.

이날 이태임의 엄마는 "우리 딸 행복하게 해주세요"라고 소원을 빌며, "피곤이 싹 날라갔다. 역시 우리 딸 밖에 없다"고 딸과의 행복한 시간에 제대로 감동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네 옆엔 누가 있다?"라고 재차 확인하며 "엄마도 가족들도 모두 네 편이다. 항상 네 곁에 있을테니, 열심히 잘해. 항상 응원할게"라고 가슴 따듯한 조언을 건네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 모습에 이태임은 "세상에서 엄마가 제일 편하다. 엄마랑 같이 있는 시간이 참 좋다"고 밝히며, 오랜만에 엄마와의 오붓한 데이트를 즐겼다. 이어 "사실 점점 나이 들면서 그런 사람들이 없어지더라. 세상에서 가장 믿을 수 있고 기댈 수 있는 존재가 엄마인 것 같다. 언제 어떤 상황에서도 내 손 잡아주는 사람"이라고 고마운 마음을 에둘러 표현했다.

이에 이태임의 엄마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태임이가 원래는 굉장히 성격이 밝고 명랑한 말괄량이였다. 그런데 연예인 생활을 하면서 사람들의 시선이 자꾸 모아지니까 밖에 나가는 걸 두려워하더라"고 조심스레 말을 꺼냈다. 이어 "그러다보니 계속 안 나가게 되고, 더 집순이가 되어 가는 것 같다. 그게 좀 안타깝다"고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또 "태임이가 울산이 고향이다. 그래서인지 잔 정 같은 게 많은 아이인데도 표현을 못 한다. 진심은 있는데, 굉장히 무뚝뚝하다. 쉽게 말하면 겉은 투박한데 끓이

면 끓일수록 맛있는 장맛 같은, 뚝배기 같은 애"라고 전했다. 더불어 "집안이 힘들 때, 맏딸이라 고생이 참 많았다. 집도 사줬고, 동생들 학비까지 책임지며 집안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줬다. 한없이 고맙고 미안한 마음"이라고 속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오늘 8일(월) 밤 11시 방송.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